IBK기업은행 사태에 SNS로 답답한 심경 밝힌 김연경

중앙일보

입력 2021.11.23 00:41

22일 업로드된 김연경의 소셜미디어 캡처 화면

22일 업로드된 김연경의 소셜미디어 캡처 화면

프로배구 IBK기업은행 사태에 '배구여제' 김연경(33)도 답답한 심경을 SNS로 표현했다.

김연경은 22일 밤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짧은 문구를 업로드했다. '겉은 화려하고 좋아 보이지만 결국 안은 썩었고 곪았다는걸.. 그릇이 커지면 많은 걸 담을 수 있는데 우린 그 그릇을 꽉 채우지도 못하고 있다는 느낌.. 변화가 두렵다고 느껴지겠지만 이제는 우리 모두가 변해야 될 시기인 거 같다'는 내용이다.

김연경의 글은 최근 기업은행 배구단에서 일어난 사건에 대한 감정으로 보인다. 기업은행은 최근 선수단 내부에서 갈등을 빚으면서 서남원 감독이 경질됐다. 이어 팀을 이탈했던 조송화가 임의해지로 은퇴 의사를 드러냈다. 김연경과 절친한 김사니 코치도 팀을 이탈했다 돌아와 임시로 대행직을 맡게 됐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김연경을 필두로 한 여자 배구대표팀은 '원 팀'으로서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 덕분에 여자 배구에 대한 관심과 인기도 높아졌다. 김연경은 이번 사건이 기업은행 배구단을 넘어 프로배구 전체에도 나쁜 영향을 줄 것을 우려하는 듯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