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작년 다리, 올해 머리, 한달전 깁스…" 맞다 죽어간 3세의 삶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앙포토]

[중앙포토]

경찰이 계모의 폭력으로 인해 숨진 세 살 남자아이의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고 추가 학대가 있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부검을 하기로 했다.

서울경찰청은 지난 20일 서울 강동구 천호동의 한 빌라에서 계모 A(33)씨에게 폭행당해 숨진 의붓아들 B(3)군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피해 아동의 신체에서 멍과 찰과상이 다수 확인되는 등 학대 정황이 있다”며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B군은 지난해 허벅지 등에 외상을 입었고, 올해는 머리가 찢어지는 등 상처를 입어 이를 꿰매는 수술을 받았다. 또 숨지기 한 달 전에는 깁스를 하기도 했다.

친부의 직장동료는 22일 MBC와의 인터뷰에서 “친부가 전처와 이혼 절차를 밟는 동안 반년 넘게 B군을 돌봤다”며 “친부에게 돌려보낸 뒤 가끔 아이를 만날 때면 다친 상태였던 적이 많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친부의 학대 가담 여부를 비롯해 B군이 사망에 이르게 된 경위와 배경 등을 종합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앞서 A씨는 지난 20일 오후 2시30분쯤 천호동 한 빌라에서 B군이 말을 듣지 않는다며 마구 때려 숨지게 했다.

사건 당일 B군의 친부는 “아내가 집에 있는데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한다”며 119에 신고를 했다. 당시 B군은 구토를 한 다음 숨을 쉬지 않는 상태였으며,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6시간 뒤 숨졌다.

경찰은 B군이 사망한 직후 A씨를 아동학대처벌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빈 술병이 여럿 발견된 점으로 미루어 A씨가 술에 취해 폭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