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 “추가 병상 확보에 총력…추가접종 최대한 빠르게”

중앙일보

입력 2021.11.22 16:53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17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마친 후 대화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17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마친 후 대화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가 단계적 일상회복(일명 위드코로나) 시작 3주 경과에 따른 상황을 점검하고, 관련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22일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김 총리는 이날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주례 회동을 가졌다.

김 총리는 이날 회동에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60대 이상과 청소년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특히 중증 환자 증가로 수도권 병상 가동률이 급증하고 있다”고 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이어 “고령층과 고위험시설 등을 대상으로 추가접종(부스터샷)을 최대한 빠르게 하면서 중증환자 증가에 대비한 추가 병상 확보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김 총리는 “고령층과 고위험군 등에 대한 접종 간격을 단축해 연내 추가접종 대상을 당초 559만명에서 1378만명까지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김 총리는 “고위험시설에 대해서는 보건소별 신속대응팀을 구성해 ‘찾아가는 접종’을 하는 등 총력 대응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 있는 44만명은 금주 중 추가 접종을 완료하고, 노인시설 등 나머지 고위험시설에 대한 접종도 최대한 신속히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청소년의 백신 접종률이 낮은 점과 관련해서는 “접종을 적극적으로 권고하고, 청소년 이용이 잦은 노래연습장과 대형공연장에 대해 방역 패스를 적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병상 확보 방안과 관련해 김 총리는 거점병원 추가지정 및 비수도권 병상 공동 활용 등을 통해 “수도권 병상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보고했다. 무증상·경증 확진자에 대해서는 재택 치료를 원칙으로 하되 확진자 진료가 가능한 전담병원 등의 외래진료와 연계해서 환자를 보호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