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경찰 부실대응에 "남·여경 아닌 자질 문제…있을 수 없는 일"

중앙일보

입력 2021.11.22 15:51

업데이트 2021.11.22 16:01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 뉴스1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에 대한 경찰의 부실 대응과 관련 “경찰의 최우선적인 의무는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것인데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고 우려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참모진에게 “이는 남경과 여경 문제가 아니라 현장에 출동한 경찰의 기본 자세와 관련한 사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훈련을 강화하고 시스템을 정비할 것”을 지시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앞서 지난 15일 오후 인천 남동구 한 빌라에서 층간소음 갈등으로 40대 남성이 일가족 3명에게 흉기를 휘둘려 살해하려 한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여성 순경이 현장에 출동했으면서도 긴급 지원요청을 위해 1층으로 내려갔고 그사이 추가 범행이 이뤄지면서 대응이 부실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해당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출동한 경찰을 파면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와 22일까지 20만명이 넘게 동의했다.

이에 김창룡 경찰청장은 전날(21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경찰의 가장 중요한 사명이자 소명인데도 불구하고 위험에 처한 국민을 지켜드리지 못한 이번 사건에 대해 피해자와 가족,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대국민 사과를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