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문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대본 없다…질문 내용 알 수 없어”

중앙일보

입력 2021.11.22 15:41

업데이트 2021.11.22 16:04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국민과의 대화-일상으로’에 참석해 국민패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국민과의 대화-일상으로’에 참석해 국민패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 ‘국민과의대화’와 관련해 사전에 대본이 존재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2일 기자들과 만나 “국민과의대화는 질문 내용을 사전에 알 수 없었다”며 “질문자를 사전에 지정하는 것은 불가하다는 것은 시청하고 계신 국민들도 다 수긍할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보이콧을 검토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정부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남북관계 개선 전기가 되고 동북아와 세계 평화 번영에 기여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는 기본 입장을 계속 견지 중”이라고 답했다.

바이든이 내년 쿼드 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한다는 일본 언론 보도와 관련, 바이든의 방한 예정을 묻는 질문에 청와대는 “일본 방문 보도는 확정되지 않았다”며 “그와 관련해 한국 방문이라든지 그런 부분은 논의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