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이재명 가족 비밀 발설한 적 없다, 가세연 적반하장"

중앙일보

입력 2021.11.22 14:24

업데이트 2021.11.22 14:34

배우 김부선씨. 연합뉴스

배우 김부선씨. 연합뉴스

배우 김부선이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현) 대표를 향해 “허위사실 유포를 멈추라”고 경고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조카 관련 얘기가 공개된 경위를 두고 갈등하면서다.

“강용석이 상의 없이 터뜨려” VS  “김부선이 페북 폭로”

김부선은 지난 21일 페이스북에 “가세연 김세의씨, 허위사실유포 그만 멈추시죠”라고 밝혔다.

김부선은 “오늘 저녁 방송 말미에 김세의가 수만 명 앞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도 사실관계를 말하라는 나의 정당한 요구에 오히려 과도하게 화를 내고 막말을 하신다”고 말했다. 이어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 글에 댓글로 “미칠 것 같다”며 “오늘 저녁 가세연 생방송 보신 분들, 그리고 제게 욕설 모욕 음해하신 분들 그 외 오늘 방송 보신 십만명이 넘는 구독자 분들에게 바로 잡는다. 난 이재명 가족의 비밀을 먼저 발설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강용석 변호사가 저와 상의 없이 기자들 앞에서 터트린 것이다. 오히려 그 기사 나간 이후 강용석 변호사에게 항의 카톡까지 보냈다”며 “협박, 허위사실유포, 막말, 모욕 온갖 폭언을 다 했다. 대체 이런 인간이 MBC 기자였다니”라고 분노했다.

배우 김부선씨가 지난 2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배우 김부선씨가 지난 2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김부선은 이와 함께 가세연 유튜브 영상 한 편을 공유하면서 몇 분간만 이를 봐달라고 호소했다.

“용진이 형 좀 그만 괴롭혀라”라는 제목의 해당 영상에서 김세의는 이재명 후보 조카의 살인사건을 언급했다. 김세의는 “조카 살인 사건은 김부선이 페이스북에 폭로하면서 알려졌다. 강용석 변호사가 변론과정에서 공개하기도 했다”며 “기존 언론에서 하나도 나오지 않았는데 이재명이 자기 여자친구에게 속 이야기를 다 했기 때문에 알 수밖에 없었다. 김부선과 이재명이 서로 굉장히 가까운 사이였다는 증거로 제출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세의는 그러면서 지난 9월 보도된 한 언론 기사를 언급하며 “김부선이 저에 대해 잘 모르는 게 있는데 말 함부로 하는 사람이 아니다. 저는 강용석 변호사와 다르다”고 했다.

또 “저랑 대립각 세우지 마라. 제가 계속 참고 있다. 내년 3월 이재명 대통령 되는 것 막기 위해서”라며 “자꾸 저를 물고 가려고 하는데 저 그렇게 만만한 사람 아니다”라고 거듭 말했다.

김부선, 최근 가세연 강용석과 사생활 폭로 문제로 갈등했다 화해 

김부선은 최근 강 변호사가 자신의 사생활을 모두 공개하고 누설했다며 그와 대립각을 세웠다가, 돌연 화해했다고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김부선은 지난 10일 “잘 가라 강용석 그동안 끔찍했다”, “사기꾼 강용석”, “나는 이재명보다 강용석이 더 끔찍하고 싫다”고 비난하면서 강 변호사가 올린 영상을 삭제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 영상을 삭제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을 한다는 방침도 밝혔다.

이에 가세연 측은 방송에서 김부선에게 사과했고, 김부선은 19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상대로 강변만큼 빡쎄게 싸울 변호사 찾기 현실적으로 어렵고 그래서 통 크게 화해했다. 너희들은 싸웠다가 화해 안 하고 사니?”라고 글을 올렸다.

김부선은 2007년부터 1년간 이재명 후보와 교제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이재명 후보 측은 이를 부인하며 김부선이 허언증과 마약 상습 복용자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김부선은 지난 2018년 9월 이 후보를 상대로 3억원 규모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