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집값 안정세, 다음 정부 어려움 없을 것”

중앙일보

입력 2021.11.22 00:02

업데이트 2021.11.22 01:15

지면보기

종합 01면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지나고 생각해 보면 부동산, 특히 주택의 공급에 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을 한다”며 사실상 부동산정책의 실패를 인정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KBS 신관 공개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국민과의 대화, 일상으로’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부동산 문제는 여러 차례 송구스럽다는 사과 말씀을 드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기 중 가장 아쉬운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도 "부동산 문제”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임기가 6개월 남았는데 저는 아주 긴 기간이라고 생각한다. 굉장히 많은 일이 일어날 수 있는 기간”이라며 “마지막까지 긴장을 놓지 않고 초심을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2·4 부동산 대책 같은 것이 좀 더 일찍 마련되고 시행됐다면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며 주택 공급 실패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그러면서도 “우리 정부 기간 동안 역대 어느 정부보다 입주 물량이 많았고, 인허가 물량도 많았으며, 계획 물량이 많다. 앞으로는 공급 문제가 충분히 해소되리라 생각하고 지금은 부동산 가격도 상당히 안정세로 접어들고 있다”고 했다. 이어 “남은 기간 동안 하락 안정세까지 목표를 두고 있다”며 “부동산 문제에 대해 만회할 수 있는 시간이 없을지 모르지만 적어도 다음 정부까지 어려움이 넘어가지 않도록 해결의 실마리는 확실히 임기 마지막까지 찾겠다”고 말했다.

임승호 국민의힘 대변인은 “국민 고통을 철저히 외면하고 자신만의 환상에 빠진 돈키호테 대통령으로 기억될 수밖에 없게 됐다”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