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단양 이어 제천서 돼지열병 의심…멧돼지 폐사체 발견

중앙일보

입력 2021.11.21 13:00

멧돼지 이미지. [중앙포토]

멧돼지 이미지. [중앙포토]

충북 단양에 이어 제천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감염이 의심되는 야생 멧돼지 폐사체가 발견됐다.

21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19일 제천시 송학면 용두산에서 야생 멧돼지 폐사체 1마리가 발견됐다. 제천시는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에 의심 검체를 보내 ASF 검사를 의뢰했고, 음성과 양성을 구분하기 어려운 경계선상 수치가 나와 정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제천에서 발견한 멧돼지 폐사체는 최근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발견된 충북 단양 단성면에서 33㎞ 정도 떨어져 있다”며 “단양 ASF와 연관성을 따지긴 어려울 것 같다. 환경부와 함께 2주간 폐사체 수색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4일 충북 단양군 단성면 대잠리 선암골생태유람길에서 발견한 야생 멧돼지 폐사체를 검사한 결과 19일 ASF 양성으로 확인됐다. 충북에서 ASF 확진 사례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 인천, 강원 등 접경지역에서 집중 발생한 ASF가 중북부 지역으로 남하한 것이다.

충북도는 ASF 상황실을 설치하고 향후 2주간 폐사체 수색에 나선다. ASF 검출지점을 중심으로 반경 3㎞에 차단 울타리와 그물망을 설치하고, 기피제와 소독 발판도 놓는다. ASF 검출지점 반경 10㎞에 있는 충북 단양군 단양읍·대강면·단성면, 제천시 수산·덕산면 지역에서는 당분간 총기포획이 중지된다.

충북도는 “야생멧돼지 ASF 확산 저지를 위해 발생지역 인근 출입을 삼가고, 야생멧돼지 폐사체 발견 시에는 신속하게 시군 환경부서로 신고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