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개막식 참석한 펑솨이…'실종' 의혹만 더 키운 그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11.21 12:19

업데이트 2021.11.21 13:29

21일 오전 베이징테니스센터에서 열린 주니어대회 개막식에 참석한 펑솨이 모습을 공개한 후시진 중국 환구시보 편집인의 트위터. 왼쪽 두번째 운동복 차림 여성이 펑솨이. [트위터캡처]

21일 오전 베이징테니스센터에서 열린 주니어대회 개막식에 참석한 펑솨이 모습을 공개한 후시진 중국 환구시보 편집인의 트위터. 왼쪽 두번째 운동복 차림 여성이 펑솨이. [트위터캡처]

이달 초 장가오리(張高麗·75) 전 중국 부총리를 겨냥한 ‘미투’ 폭로 후 실종설에 휩싸였던 중국 테니스 스타 펑솨이(彭帥·36)가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21일 오전 베이징 국립테니스센터에서 열린 휠라 키즈배 주니어 테니스 챌린저 결승전(U10, U12) 개막식에 참석하면서다. 후시진(胡錫進) 환구시보 편집인은 이날 환구시보 영자지 글로벌타임스 기자가 찍은 영상이라며, 사회자 소개로 펑솨이가 인사하는 장면을 담은 37초 분량의 영상을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세계女테니스협회 회장 “중국 십자로 섰다”
후시진 트위터에 펑솨이 영상 연이틀 공개
아이웨이웨이 “덮을려 할수록 진상 드러나”

후 편집인은 전날 베이징 도심의 한 식당에서 식사하는 펑솨이의 영상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홍콩 명보에 따르면 펑솨이와 코치, 친구가 등장하는 영상은 베이징 천안문에서 1㎞ 정도 서쪽에 위치한 쓰촨(四川) 이빈초대소(宜賓招待所) 식당에서 촬영됐다. 영상은 식당 문 옆에 붙은 “금일 소독 11월 20일”이라는 표지를 의도적으로 클로즈업했다. 또 대화 중 “내일이 11월 20일 아닌가?”라고 묻자 “내일은 21일”이라며 바로잡는 대화가 포함됐다.

#WHEREISPENGSHUAI 해외 테니스 스타들이 공유한 펑솨이는 어디에 해시태그 사진. [트위터 캡처]

#WHEREISPENGSHUAI 해외 테니스 스타들이 공유한 펑솨이는 어디에 해시태그 사진. [트위터 캡처]

해외 스포츠 스타들을 중심으로 펑솨이의 안부를 염려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이에 대응하는 의도가 뚜렷했다. 그럼에도 네티즌들의 실종설을 잠재우기에는 부족했다. 영상을 본 트위터리언은 ▶촬영자의 각도와 위치, ▶좌중에 촬영자를 보는 이가 전혀 없으며, ▶영상 공개 일자가 의도적이고, ▶코치와 펑솨이 사이 여성의 눈동자가 불안하듯 심하게 움직이며 ▶코치가 말을 하는 중에도 카메라는 펑솨이 위주로 찍는 등 연출된 영상이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반체제 전위예술가로 유명한 건축가 아이웨이웨이(艾未未)도 트위터에 “욕개미창(欲盖彌彰)” 네 글자를 올렸다. 진상을 감추려 할수록 도리어 진실이 드러난다는 성어다.

스티브 사이먼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대표도 펑솨이 식사 영상이 공개된 직후 영상이 불충분하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사이먼 대표는 21일 협회 공식 사이트에 올린 성명에서 “베이징 레스토랑에서 펑솨이로 보이는 영상이 관영 방송 때문에 공개되어 기쁘다”며 “그녀를 보게 된 것은 긍정적이지만 강제 또는 외압 없이 그녀가 자유롭고 스스로 결정을 내릴 수 있는지 불분명하다”고 밝혔다. 이어 “동영상만으로 불충분하다”며 “은폐되고 검열당한 그녀가 성폭행당했다는 혐의와 그녀의 건강과 안전에 대한 우려는 남아 있다”고 강조했다.

사이먼 대표는 앞서 19일(현지시간) 펑솨이 실종 의혹과 성폭행 피해 주장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면서 “우리는 (중국에서) 사업을 중단할 의향이 있고 이로 인한 복잡한 문제들을 처리할 용의가 있다”며 여자테니스협회(WTA) 중국 철수를 시사했다. 이번 성명에서도 “나는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분명히 했으며, 중국과 관계는 십자로에 서 있다”며 중국 철수 발언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덧붙였다.

펑솨이는 지난 2일 자신의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장가오리 전 부총리에게 성폭행을 당했으며 과거 불륜 관계였음을 폭로했다. 이후 그녀의 행적이 드러나지 않으면서 세계적인 테니스 스타들이 SNS에 “#WhereisPengshuai(펑솨이는 어디에)”라는 해시태그를 올리며 실종설을 제기했다.

펑솨이 사태는 내년 2월 4일 개막하는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대한 서방국가들의 외교적 보이코트와 맞물리면서 확대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딕 파운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은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펑솨이 문제와 관련, IOC가 2022년 베이징 올림픽 개최국에 강경한 입장을 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WTA가 펑솨이의 안전이 확인되지 않을 경우 WTA 중국 철수를 시사한 데 이어서다.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한 중국은 19일 중국판 CNN으로 불리는 중국국제TV방송(CGTN)의 선스웨이(沈詩偉) 선임 기자의 트위터를 통해 펑솨이 사진 4장을 공개하며 진화를 시도했다. 사진은 흰색 티셔츠와 검은 반바지 차림의 펑솨이가 고양이, 쿵푸팬더 인형과 찍은 모습이 담겼다. 하지만 사진 공개에도 불구하고 촬영 장소와 펑솨이의 인신 자유 여부 등이 불분명하다는 등 의혹설은 가라앉지 않았다.

지난 2019년 6월 자살설이 나돌던 리위안차오 전 국가부주석이 당일자 인민일보는 보는 사진이 SNS에 공개되면서 소문이 잠잠해진바 있다. [트위터 캡처]

지난 2019년 6월 자살설이 나돌던 리위안차오 전 국가부주석이 당일자 인민일보는 보는 사진이 SNS에 공개되면서 소문이 잠잠해진바 있다. [트위터 캡처]

한편 중국 당국은 유명 인사가 대중의 시야에서 사라져 실종·투옥·자살설 등이 나돌 경우 SNS에 사진을 공개하는 방식으로 대응하곤 했다. 지난 2019년 6월에는 2018년 19차 당 대회에서 상무위원 진입에 실패한 리위안차오(李源潮) 전 국가부주석의 자살설이 퍼지자 인민일보의 발행 날짜를 의도적으로 노출한 사진을 공개하는 방식으로 소문을 진화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