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놈에 1년 당하던 딸...그날 배달된 카드에 모친은 울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11.21 09:22

업데이트 2021.11.21 14:20

[SBS 뉴스 캡처]

[SBS 뉴스 캡처]

전 남자친구에게 스토킹을 당하다 살해당한 30대 여성 A씨가 사건 직전에 부모님과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가 공개됐다.

지난 20일 A씨 가족은 SBS에 가족 대화방 내역을 공개했다. 부모님과 멀리 떨어져 살던 A씨는 어머니에게 현금 카드를 보냈고 어머니는 사건 당일인 19일 카드를 받았다.

어머니는 대화방에서 “OO야, 카드 잘 받았어. 엄마, 아빠, 한약 먹고 건강할게. 고마워”라고 했고 A씨는 “영수증 보내주세요”이라고 답장을 보냈다.

몇 시간 뒤 어머니는 A씨에게 “OO야, 어디야”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하지만 이때는 이미 사건이 발생한 뒤였다. A씨는 어머니의 메시지에 답장할 수 없었다.

A씨 어머니는 “화장할 거 지금 서류 꾸며야 하고, 우리 집은 끝났다”라며 “이게 말이 되냐. 행복한 가정이 파괴됐다”고 울분을 터뜨렸다.

헤어진 여자친구를 찾아가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데이트폭력 살인사건 용의자' A씨가 도주 하루만인 20일 서울 중구 수표로 서울중부경찰서로 호송되고 있다. A씨는 전날 오전 11시30분쯤 중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전 여자친구인 30대 여성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40분 대구 소재의 한 숙박업소에서 용의자 A씨(35)를 검거했다. 한편 B씨는 경찰이 관리하는 '데이트 폭력 신변 보호' 대상자였다. 뉴스1

헤어진 여자친구를 찾아가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데이트폭력 살인사건 용의자' A씨가 도주 하루만인 20일 서울 중구 수표로 서울중부경찰서로 호송되고 있다. A씨는 전날 오전 11시30분쯤 중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전 여자친구인 30대 여성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40분 대구 소재의 한 숙박업소에서 용의자 A씨(35)를 검거했다. 한편 B씨는 경찰이 관리하는 '데이트 폭력 신변 보호' 대상자였다. 뉴스1

어머니에 따르면 A씨는 전 남자친구 B씨에게 1년 넘게 스토킹과 협박을 당하고 있었지만, 가족에게 알리지 않았다. 친구들에게만 말했다.

A씨 어머니는 “조금 전에, 그렇게 꾸준히, 1년 넘게 협박을 당하고 있는 줄 처음 들었다”라며 “스마트 워치 하나 믿고 말을 안 한 것 같다”고 털어놨다. A씨는 데이트폭력 신변 보호 대상자로 경찰이 지원하는 실시간 위치 추적 장비인 스마트 워치를 소지하고 있었다.

A씨 친구들은 “목 조르는 건 기본이고, 말 좀 안 들으면 칼 들고 ‘너 죽고 나 죽고’라고도 했다” “무서우니까 맨발로 도망간 적도 있다”고 전했다. 심지어 “자기가 보낸 협박문자가 나중에 본인에게 피해가 갈 줄 알았는지 휴대전화를 빼앗아 문자메시지를 지우기도 했다”고 A씨 친구들은 말했다.

A씨 친구는 “지난해 주거침입으로 한 번 신고한 적이 있고 그 이후에도 그걸로 인해서 아주 힘들었다고 했다”라며 “(신고 이후에도) ‘너 나 또 신고할 거냐’고 하면서 계속 찾아왔다. ‘또 신고해 봐라’ 이런 식으로 으름장 놓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신변보호 여성 피살’시간대별 상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신변보호 여성 피살’시간대별 상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A씨는 스마트 워치 하나만 믿었지만, 정작 사건 당시엔 스마트 워치의 도움을 받을 수 없었다. A씨는 19일 오전 11시 29분 스마트 워치로 첫 신고를 했고 경찰은 3분 뒤 중구 명동 일대에 도착했다. 그런데 이곳은 사건이 벌어진 A씨 주거지에서 500여m 떨어진 곳이었다.

이어 A씨는 오전 11시 33분 다시 긴급 호출을 했고, 경찰은 신고 위치로 찍힌 명동 일대와 함께 여성의 주거지로 나뉘어 향했다. 경찰이 A씨 주거지에 도착한 것은 최초 신고 12분이 지난 오전 11시 41분경이었다. 경찰이 도착했을 당시 A씨는 이미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 당시 스마트 워치가 제대로 작동했지만, 112 시스템 상의 문제로 와이파이, GPS 신호 등이 제대로 잡히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숨졌다. 그의 얼굴 부위에는 흉기에 찔린 것으로 보이는 상처가 있었다.

경찰은 지난 20일 오후 12시 40분경 대구의 한 숙박업소에서 살인 혐의로 전 남자친구 B씨를 검거했다. B씨는 범행을 부인하지 않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