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2년 만에 국민 앞에 선다…각본없이 생중계

중앙일보

입력 2021.11.21 08:58

지난 2019년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답하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지난 2019년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답하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오후 7시10분부터 국민과의 대화로 임기 말 대국민 소통 행보에 나선다.

문 대통령이 생방송에 나와 국민들로부터 직접 질의응답을 하는 것은 지난 2019년 11월 19일 ‘국민과의 대화’ 후 2년 만이다.

이번 행사는 KBS를 통해 생방송으로 진행되며 KBS가 여론조사 기관을 통해 연령, 성별, 지역 등을 고려해 선정한 국민 300여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하게 될 예정이다. 200여명은 백신 접종을 완료한 국민으로 구성해 현장에서 함께하고, 백신 미접종자 등 나머지 100여명은 화상으로 참여한다.

방역 및 민생경제 분야 장관도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이날 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등 차기 대권주자들에 대해 어떤 언급을 내놓을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다만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지난 19일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선거 관련 얘기는 대통령이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은 바 있다.

대신 코로나 방역이나 민생경제 회복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이외에도 부동산 문제, 에너지 전환정책 및 탈원전 문제,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종전선언 추진 등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관련된 사안 등이 주된 토론 주제로 다뤄질 전망이다.

청와대는 이번 행사를 두고 지난해 초부터 계속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국민이 많이 지친 만큼 대국민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단계적 일상회복의 성공을 위한 국민 의견을 구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특히 임기말이 다가올수록 문 대통령의 힘이 빠지는 상황에서 이번 행사를 계기로 여론을 환기하고 다시 한번 국정운영 동력을 확보하겠다는 기대감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