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이재명, 대장동·변호사비 의혹 터졌을때 더 신나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1.11.20 21:44

업데이트 2021.11.21 18:39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경선캠프 상황실장을 맡았던 김남국 의원은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이 나오자 이 후보가 더 신났다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경선캠프 상황실장을 맡았던 김남국 의원.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경선캠프 상황실장을 맡았던 김남국 의원. 연합뉴스

김 의원은 지난 19일 공개된 유튜브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이 후보의 에피소드'를 소개해달라고 하자 "(이 후보가) 공격받을 때가 있었다. 대장동과 변호사비 대납 의혹이 터졌을 때 저는 화나고 스트레스 받아 살이 1.5㎏ 빠졌다"며 "그런데 이재명 후보는 더 신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너무 좋은 기회다. 좋은 정책 알릴기회'라고 하며 신나고, 업됐다"며 "되게 특이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진행자 김어준은 "위기에 강한 사람이 있다, 그렇게"라며 이 후보를 치켜세웠다.

[유튜브 캡처]

[유튜브 캡처]

김 의원은 또 "(정치인 중) 의전을 좋아하는 사람이 있는데, 이재명은 그렇지 않았다"며 "연설문이 이상하면 화내는 사람도 있고 짜증 내는 사람도 있는데, (이 후보는) 노트북 가져다 달라고 한 뒤 땅바닥에 털썩 앉아 직접 고친다"고 칭찬했다.

또 "이 후보가 장난끼가 있다. 경선 연설 현장에 참모가 다 못 들어가 제가 어깨띠를 고정하게 됐다"며 "어깨띠를 고정하는데 (이 후보가) 갑자기 '아' 이러더라. 깜짝 놀랐다. 살을 찌르지도 않았는데 장난을 친 거였다"고 소개했다. 김어준은 "남자들 이상하게 노네, 다 커가지고"라며 다른 에피소드를 요구한다.

이어 김 의원은 "처음 수행실장 맡았을 때 주변에서 '후보자의 스트레스를 받아주는 것도 일'이라고 했다. 집에서 마누라(부인)한테도 못 풀어 차 안에서 푼다고 하더라"며 "수행 실장이 다 받아줘야 한다며 어떤 분은 명상음악도 보내줘 긴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경선) 끝날 때까지 단 한 번도 짜증 내거나 화낸 적이 없다. 성깔이 엄청 있다고 했는데, 차 안에서 그런 적이단 한 번도 없다"고 덧붙였다. 김어준이 "성깔 나올 것 같은데, 밖에서 그런 거 아니냐"고 하자, 김 의원은 "밖에서 한번 그런 적 있었다"며 "후보 경호를 세게(강하게) 하는데, 그러지 말라며 뭐라고 (질책) 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