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스민 32득점' 현대건설, IBK기업은행 꺾고 개막 10연승 달성

중앙일보

입력 2021.11.20 19:23

20일 열린 IBK기업은행전에서 맹활약한 현대건설 외국인 선수 야스민(왼쪽). [뉴스1]

20일 열린 IBK기업은행전에서 맹활약한 현대건설 외국인 선수 야스민(왼쪽). [뉴스1]

여자 프로배구 선두 현대건설이 파죽의 개막 10연승을 질주했다.

현대건설은 20일 경기도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2 V리그 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IBK기업은행을 세트 스코어 3-1(25-19 21-25 25-23 25-21)로 제압하고 개막 10연승을 달성했다. 2020~21시즌 흥국생명이 세운 개막 최다 연승 기록과 타이, 2009~10시즌, 2010~11시즌 기록한 구단 최다 10연승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여자부 최다 연승 기록은 2009~10시즌 GS칼텍스가 세운 14연승이다.

경기 전 현대건설의 압승이 예상됐다. 잘 나가는 현대건설과 달리 최하위 IBK기업은행은 최근 주장이자 주전 세터 조송화가 팀을 무단으로 이탈해 내홍을 겪었다. 하지만 막상 뚜껑이 열리자 IBK의 저항이 거셌다.

승부처는 3세트였다. 현대건설은 세트 중반까지 18-20으로 뒤졌다. 2세트를 가져가면서 상승세를 타기 시작한 IBK기업은행의 기세가 대단했다. 해결사는 원 포인트 서버로 투입된 신인 이현지였다. 이현지는 서브 에이스를 연달아 2개나 성공시키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분위기를 빼앗은 현대건설은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의 공격으로 리드를 잡았다. 이후 공방을 거듭한 끝에 3세트를 따냈다.

현대건설은 4세트 IBK기업은행의 거센 추격을 따돌리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야스민이 양 팀 최다인 32득점을 책임지며 공격을 이끌었다. IBK기업은행은 표승주(20점) 김희진(12점) 김수지(10점) 등 국내 선수들이 분전했지만, 외국인 선수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IBK기업은행은 퇴출설에 나오고 있는 레베카 라셈(등록명 라셈)이 5득점에 그쳤다.

한편 앞서 남자부 경기에선 OK금융그룹이 무려 42득점을 폭발시킨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의 활약을 앞세워 현대캐피탈을 3-2(17-25 25-16 25-21 23-25 15-10)로 꺾었다. 시즌 6승(3패)째를 따낸 OK금융그룹은 승점 15점을 기록, 4위에서 2위로 도약했다. 현대캐피탈은 패하고도 승점 1을 얻어 승점 16(5승 5패)으로 1위로 올라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