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車담] "전기차로 직진한다"…아우디ㆍ벤츠ㆍBMW 출시 경쟁

중앙일보

입력 2021.11.20 07:00

수입차 브랜드가 전기차로 직진하고 있다. 이달 26일 열리는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새로운 순수 전기차를 대거 공개한다. 현대차그룹과 테슬라가 점령하고 있는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아우디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도심형 SUV Q4 e-트론. 컨셉카의 라인을 양산 모델로 구현했다. [사진 아우디]

아우디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도심형 SUV Q4 e-트론. 컨셉카의 라인을 양산 모델로 구현했다. [사진 아우디]

아우디는 도심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4 e-트론'을 선보인다. 2019년 초에 선보인 컨셉카의 차체 라인을 양산 모델로 구현했다. 넓고 탁 트인 느낌을 전달하는 실내는 간결한 동력 구조 덕분에 센터 터널이 없어져 앞 좌석뿐 아니라 뒷좌석에도 넉넉한 레그룸과 수납공간을 확보했다. 또한, 옵션으로 친환경 직물 소개의 조수석 장식 트림 패널을 선택할 수 있으며, 스포티한 S라인 패키지는 재활용 폴리에스테르를 사용한 시트 커버를 제공한다.

배터리는 가정과 공공 또는 아우디 네트워크 내에 설치된 충전소에서 완속(AC) 및 급속 (DC) 충전이 가능하다. 급속 충전 시 55kWh(킬로와트시) 배터리는 최대 100kW(킬로와트)의 출력으로 충전이 가능하다. 82kWh 배터리는 최대 125kW의 출력으로 충전할 수 있다. Q4 40 e-트론은 125kW의 최대 출력 덕분에 약 10분의 충전만으로도 약 130㎞(유럽 기준) 주행이 가능하다. 10.25인치 디스플레이가 기본으로 장착됐고 디지털 계기판 제어가 가능한 매끄러운 터치 표면의 스티어링 휠이 새롭게 도입됐다.

벤츠가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전기 세단 더 뉴 EQS. 벤츠는 전기차 라인업을 늘려갈 계획이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벤츠가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전기 세단 더 뉴 EQS. 벤츠는 전기차 라인업을 늘려갈 계획이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는 브랜드 최초의 전기 세단 '더 뉴 EQS'를 서울모빌리티쇼에서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메르세데스-벤츠는 EQS 450+ AMG 라인 모델을 국내 시장에 우선적으로 선보이고 순수 전기차 라인업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더 뉴 EQS는 메르세데스-벤츠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모듈형 아키텍처를 최초로 적용했다. EQS 450+ AMG 라인은 107.8kWh 배터리와 배터리 관리 소프트웨어로 1회 충전 시 최대 478㎞ 주행(환경부 기준)이 가능하다. 급속 충전기로 최대 200kW까지 충전을 지원해 배터리 잔량 10%에서 80%까지 충전하는 데 약 30분이 소요된다.

BMW는 순수 전기 플래그십 모델인 iX를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1회 충전으로 600km를 주행할 수 있는 모델이다. [사진 BMW]

BMW는 순수 전기 플래그십 모델인 iX를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1회 충전으로 600km를 주행할 수 있는 모델이다. [사진 BMW]

BMW는 BMW와 MINI 브랜드에서 전기차 모델을 선보인다. 순수전기 플래그십 모델인 'iX'를 비롯해 순수전기 4-도어 그란 쿠페인 'i4', 뉴 X3 기반의 순수 전기차 'iX3'를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 iX는 최신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으로 600㎞(유럽 기준) 이상 주행할 수 있다.

SUV X3를 기반으로 제작한 iX3는 최고출력 282마력을 낸다. 최고속도는 시속 180㎞이다. 80kWh 배터리팩은 1회 완충 시 460㎞(유럽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150kW급 고속 충전을 지원해 10분 충전으로 100㎞를 주행할 수 있다.

미니 브랜드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순수 전기차 뉴 MINI 일렉트릭. 2017년 컨셉트카로 세계 최초로 공개한 모델이다. [사진 BMW]

미니 브랜드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순수 전기차 뉴 MINI 일렉트릭. 2017년 컨셉트카로 세계 최초로 공개한 모델이다. [사진 BMW]

BMW는 MINI 브랜드의 첫 순수전기 모델인 '뉴 MINI 일렉트릭'을 한국에 처음 소개한다. 미니 일렉트릭은 지난 2017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미니 일렉트릭 콘셉트카로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포르쉐는 왜건형 전기차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를 서울모빌리티쇼에서 공개한다. 포르쉐의 두 번째 순수 전기차다. [사진 포르쉐]

포르쉐는 왜건형 전기차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를 서울모빌리티쇼에서 공개한다. 포르쉐의 두 번째 순수 전기차다. [사진 포르쉐]

포르쉐는 왜건형 전기차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를 공개한다. 두 번째 순수 전기 스포츠카다. 사륜구동과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이 적용된 새로운 섀시가 적용됐다. 93.4kWh 배터리 플러스를 탑재한 '타이칸 4 크로스 투리스모'의 최고속도는 시속 220㎞다. 490마력의 '타이칸 4S 크로스 투리스모'는 최고속도 시속 240㎞를 자랑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