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부스터샷 맞은 날…"내 딸 살려내" 백신피해 유족 울분

중앙일보

입력 2021.11.19 15:24

업데이트 2021.11.19 22:56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을 위해 찾은 병원 앞에서 백신 부작용 사망을 주장하는 유가족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다.

"딸이 죽었는데 이 정도도 못하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9일 충북 청주시의 한 병원 앞에서 코로나19 백신 피해 유가족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뉴스1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9일 충북 청주시의 한 병원 앞에서 코로나19 백신 피해 유가족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뉴스1

정 청장은 19일 오전 11시쯤 예방접종 위탁의료기관인 청주시 하나병원을 찾아 코로나19 모더나 백신을 추가접종 했다.

당시 병원 앞 도로에는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가족협의회(코백회)가 정 청장에게 면담을 요구하며 "백신 접종 후 숨진 자녀의 사망과 백신 접종과의 인과관계를 밝혀달라"는 내용의 손피켓을 들고 나와 항의했다.

이들은 정 청장이 백신 접종 후 병원을 빠져나가려 하자 정 청장이 탄 차량을 가로막으며 거세게 항의했다. 유가족들은 차량 문을 두드리며 정 청장에게 "사과하라", "내 딸 살려내"라고 소리치거나 길에 드러누워 차량 통행을 방해하기도 했다.

한 유가족은 이들을 말리는 경찰에 "딸이 죽었는데 이 정도의 항의도 못 하냐"며 울분을 토했다. 소동은 10여 분간 이어지다가 정 청장이 차량 밖으로 나와 유족들과 대화를 나눈 뒤 종료됐다.

정 청장은 유가족에게 "가족을 잃은 절박한 심정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질병청에서 만나 논의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9일 충북 청주시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추가접종을 받고 있다. 뉴스1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9일 충북 청주시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추가접종을 받고 있다. 뉴스1

접종완료 7개월만에 추가접종…"일반 성인 추가 접종 곧 검토"

정 청장은 이날 추가접종을 완료했다. 정 청장은 앞서 4월 1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1차 접종했고, 4월 30일 같은 백신으로 2차 접종을 마쳤다. 기본접종을 완료한 지 약 7개월 만에 추가접종을 한 셈이다.

그는 이날 백신 접종 뒤 기자들과 만나 그는 "추가접종은 면역 증강효과가 있기 때문에 감염이나 중증진행을 예방할 수 있고, 이에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생각한다"며 "특히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 의료기관 종사자, 고위험군의 경우 본격적으로 겨울이 오기 전 추가접종을 꼭 받아달라"고 말했다.

또 "우리나라도 18세 미만, 18~49세 건강한 성인을 빼고는 대부분 다 추가접종 권고를 하고 있다"며 "일반 성인에 대해서도 추가접종 실시 여부를 곧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계적 일상회복을 성공적으로 하고 사망이나 위중증을 줄이기 위해서는 대부분 일반 성인들도 추가접종을 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