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7대 불가사의' 관문 한국이 만든다…마추픽추 공항 착공

중앙일보

입력 2021.11.19 06:00

우리 기술로 건설하게 될 페루의 친체로 신공항 조감도. [자료 한국공항공사]

우리 기술로 건설하게 될 페루의 친체로 신공항 조감도. [자료 한국공항공사]

 세계 7대 불가사의 중 하나로 꼽히는 마추픽추의 관문이 될 페루 '친체로 신공항' 건설이 본격화된다. 친체로 신공항은 해외공항 건설의 사업총괄관리와 시공을 모두 국내 업체가 주관하는 첫 사례다.

 1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현지시각으로 19일 오전 10시(한국 시각 20일 0시)에 페루 쿠스코주 청사에서 친체로 신공항의 본공사 착공식이 열린다.

 착공식에는 주종완 국토부 공항정책관을 비롯해 코트라, 주페루 한국대사관, 사업 참여기관인 한국공항공사, 현대건설, 도화엔지니어링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또 페루 정부에서는 페드로 카스티요 대통령과 교통통신부 장관, 쿠스코주 주지사, 친체로시 시장 등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친체로 신공항은 마추픽추의 관문 역할을 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친체로 신공항은 마추픽추의 관문 역할을 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마추픽추에서 58㎞가량 떨어진 곳에 있는 친체로 신공항은 길이 4000m짜리 활주로 한개와 4만 7000㎡ 규모의 여객터미널을 갖추게 되며, 연간 500여만명의 여객을 수용하는 게 목표다. 2025년 개항 예정으로 총 사업비는 7000여억원이다.

 친체로 신공항은 사실상 우리 기술로 지어지게 된다. 우선 지난 2019년 한국공항공사와 도화엔지니어링, 건원엔지니어링, 한미글로벌로 이뤄진 국내 컨소시엄이 스페인, 캐나다, 터키 업체들을 제치고 사업총괄관리(PMO, Project Management Office)를 따냈다.

 PMO는 발주처를 대신해서 설계검토, 시공사·감리사 선정, 기술 지원, 시운전 등 사업 전반을 총괄 관리한다. 용역비는 350억원 규모이며, 국내 업체가 해외공항 건설에서 PMO를 따낸 자체가 처음이라는 게 국토부 설명이다.

 [자료 한국공항공사]

[자료 한국공항공사]

 이어 지난 3월에는 현대건설이 주관사로 페루업체와 손잡은 컨소시엄이 1600억원 규모의 부지조성 공사를 수주했으며, 8월에는 역시 현대건설이 페루·멕시코·중국업체와 결성한 컨소시엄이 본공사까지 따냈다.

 본공사는 활주로와 터미널, 계류장, 주차장 등 공항 주요시설을 건설하는 것으로 사업비는 약 5400억원에 달한다. 현대건설은 이 컨소시엄에서도 가장 많은 35%의 지분을 가진 주관사이다.

 이상헌 국토부 공항정책과장은 "해외공항의 PMO를 따낸 것부터 처음이지만 부지조성 공사와 본공사까지 우리 업체가 주관하게 된 건 유례가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친체로 신공항 위치도. [자료 국토교통부]

친체로 신공항 위치도. [자료 국토교통부]

 친체로 신공항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되면 앞으로 우리 업체의 해외공항 사업 진출에도 적지 않은 도움이 될 전망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해외공항 개발은 철도와 도로에 이은 세계 3대 인프라 시중으로 향후 항공수요가 회복되면 투자 규모도 대폭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주종완 공항정책관은 "이번 사업 참여는 향후 건설·인프라 수요가 높은 중남미 시장에서 한국의 수주경쟁력이 높아지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폴란드 신공항, 베트남 롱탄 신공항 등 주요 해외공항 사업의 수주 활성화를 위한 지원 방안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