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방역·의료 대응 체계 빈틈없이 가동…코로나 안정화 총력"

중앙일보

입력 2021.11.18 15:56

업데이트 2021.11.18 16:07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는 것과 관련해 “정부는 방역과 의료 대응체계를 빈틈없이 가동해 상황을 안정화시키는데 총력 기울이라”고 지시했다.

이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이같은 지시사항을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고령층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증가와 관련해 의료 대응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병상 확보가 차질없이 이뤄지도록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달라. 이와 관련해 의료 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이어 “추가접종(부스터샷) 간격을 단축한 만큼, 접종이 조기에 차질없이 이뤄지게 하고 계획을 세워 추진 중”이라며 국민들의 접종을 독려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외국의 사례를 봐도 일상 회복의 길은 순탄하지 않다”며 “우리가 숱한 고비 잘 헤쳐온 것처럼 단계적 일상회복도 성공하도록 최선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들도 불안해하지 마시고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와 적극적 접종 참여로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의료진의 노고에 감사를 표한 뒤 “지속가능한 의료체계가 중요하므로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