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SK하이닉스 中공장 개량, 美반대에 무산 가능성"

중앙일보

입력 2021.11.18 09:18

업데이트 2021.11.18 12:18

SK하이닉스. [로이터=연합뉴스]

SK하이닉스. [로이터=연합뉴스]

SK하이닉스의 중국 우시(無錫) 공장 첨단화 계획이 미국 정부의 제동으로 좌초할 가능성이 제기된다고 로이터통신이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우시 공장에 네덜란드 반도체 장비기업 ASML의 EUV 노광장비를 설치해 반도체 제조 공정의 수율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미국 정부의 반대로 장비를 배치하기가 불투명하다는 지적이다.

미국은 중국의 군사력 증대에 악용될 수 있다며 이러한 첨단장비의 중국 반입을 막아왔다. 통신은 백악관 고위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이 군사 현대화에 도움이 될 첨단 반도체를 제조하기 위해 미국과 동맹국 기술을 사용하는 것을 막고 있는데 초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이 당국자는 SK하이닉스의 EUV 장비 중국 반입을 최종적으로 허용하지 않을 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그러면서도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중국군 현대화에 쓰일 수 있는 최첨단 반도체 개발에 미국과 동맹국의 기술을 활용하는 것을 막는다는 입장에서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중국 우시 공장에서 D램 칩의 절반 가량을 생산하고 있으며, 이는 전세계 D램 생산량의 15%에 해당한다.

통신은 SK하이닉스가 EUV 장비로 공정을 개선하지 않는다면 비용 절감과 생산 속도 개선이란 목표를 달성하기 힘들다고 진단했다. SK하이닉스는 이와 관련한 언급을 거부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