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차할 디젤열차에 100억? 20년만의 재개통 '교외선' 논란

중앙일보

입력 2021.11.18 07:00

업데이트 2021.11.18 09:14

 [이슈분석]

디젤을 연료로 달리는 디젤동차가 교외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출처 나무위키]

디젤을 연료로 달리는 디젤동차가 교외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출처 나무위키]

 오는 2024년 재개통을 추진 중인 '교외선' 철도에 폐차 대상인 디젤동차가 투입될 계획이어서 논란이다. 디젤열차 운행을 위한 정밀안전진단에만 100억원 넘게 들어가는 데다 배기가스를 다량 배출하는 디젤열차 운용 자체가 탄소중립시대에 역행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18일 경기도와 코레일, 국가철도공단 등에 따르면 경기도 고양시 능곡에서 양주시 장흥을 거쳐 의정부시까지 32.1㎞ 구간을 동서로 연결하는 교외선의 운행재개를 위한 시설개량공사의 실시설계가 최근 시작됐다.

 국비 497억원이 투입되는 노반과 궤도, 신호, 통신 등의 시설개량공사는 2023년 말 완공 목표이며 열차는 2024년부터 운행한다는 계획이다. 정차역은 의정부·송추·장흥·일영·원릉·대곡 등 6곳이다. 대곡역에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노선, 의정부역에서는 C노선과 만난다.

 1963년에 처음 개통한 교외선은 서울에서 일영·장흥·송추 지역으로 단합목적의 여행(MT)를 가는 대학생들에겐 추억의 교통수단이기도 했다. 그러나 승객이 점차 줄면서 2004년 4월 운행이 중단됐다. 예정대로 2024년 재개통되면 운행 중단 이후 20년 만에 다시 여객열차가 다니게 되는 셈이다.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그런데 승객 수송에 투입될 열차를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다. 폐차가 임박한 디젤동차(RDC)를 투입할 계획이기 때문이다. 3량 1편성으로 모두 4편성이 운행하며 평일(월~금)에는 24회, 주말과 휴일에는 16회를 다니게 된다.

 경유를 사용하는 디젤동차는 힘은 좋지만, 배기가스를 많이 배출하는 탓에 코레일에서도 대폭 줄이고 있는 실정이다. 코레일에 따르면 RDC는 당초 지난해 폐차 예정이었으나 조금 늦춰져 2023년 퇴역시킬 방침이다.

 교외선의 디젤동차 운영을 둘러싼 논란은 크게 두 가지다. 우선 낡은 디젤동차를 다시 운영하기 위해서는 정밀안전진단이 필요한데 여기에 책정된 예산만 103억원에 달한다.

 앞서 경기도와 고양ㆍ의정부ㆍ양주시, 국가철도공단, 코레일이 지난 8월 체결한 ‘교외선 운행 재개에 관한 업무협약’에 따라 정밀안전진단비(103억원)와 연간 운영손실비(약 45억원) 등은 기초지자체가 부담한다. 경기도는 이 중 정밀안전진단비의 30%인 31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1963 서울 교외선 개통 장면. [사진 코레일]

1963 서울 교외선 개통 장면. [사진 코레일]

 정밀안전진단을 통과하면 5년간 수명이 연장되며 이후 계속 사용하려면 또다시 정밀안전진단을 받아야 해 100억원 넘는 돈을 더 투입해야 한다.

 또 하나의 문제는 배기가스 배출이다. 국가적으로 탄소배출량을 줄여야 하는 상황에서 오히려 배기가스를 뿜어내는 디젤열차를 운행하는 게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교외선 운영을 맡은 코레일 측은 "정밀안전진단을 통과해 디젤열차 투입이 결정되면 엔진을 교체해 배기가스 배출을 최대한 줄이면서 운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전문가와 철도업계에서는 디젤열차 운행 자체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익명을 요구한 한 전문가는 "현재 배터리를 이용한 열차나 수소동차 등 친환경 열차가 개발됐거나 곧 개발예정인 상황에서 굳이 낡은 디젤열차에 막대한 돈을 들여서 운행할 필요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지난 8월 이재명 당시 경기지사(왼쪽에서 세번째)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교외선 운행재개 업무 협약식'. [사진 경기도]

지난 8월 이재명 당시 경기지사(왼쪽에서 세번째)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교외선 운행재개 업무 협약식'. [사진 경기도]

 이에 대해 최신태 경기도 철도시설팀장은 "교외선은 언덕 구간도 있고 해서 배터리동차나 수소동차로는 용량과 추진력이 부족해 운행이 어려운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철도제작업체들의 얘기는 다르다. 한 업체 관계자는 "배터리 열차나 수소 열차 모두 교외선 정도의 조건에선 얼마든지 운행이 가능하다"며 "배터리나 수소 충전이 필요할 경우 충전소를 추가 설치하면 된다"고 말했다.

 비용면에서도 디젤열차에 대한 정밀안전진단비용이면 친환경 차량 구입이 가능하다는 얘기도 나온다. 실제로 서울시가 추진 중인 위례선트램의 경우 차량 구매 예정단가가 5량 1편성에 43억원가량이다.

 앞서 입찰이 실시된 오륙도선트램은 1편성에 39억원정도였다. 물론 교외선 운행을 위해선 추가적인 사양이 필요할 수도 있어 금액은 다소 유동적이다.

대전시가 도입을 검토 중인 트램. [사진 대전시]

대전시가 도입을 검토 중인 트램. [사진 대전시]

 일부에서는 국비 지원 규모가 500억원 이상일 경우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이를 피하기 위해 신차 구입 대신 디젤열차 재활용을 택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현재 예상 수요와 사업비 등을 고려했을 때 예타를 통과하기 어렵다는 전망이 우세하기 때문이다. 어떻게든 교외선 재개통을 해야 하는 경기도와 기초지자체 입장에선 궁여지책으로 디젤열차를 선택했다는 의미인 셈이다.

 이계삼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장은 "디젤열차 운행에 대한 우려와 문제점을 다시 살펴보고, 위례선 트램 사례와 열차개발 상황 등도 더 파악해보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