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제3위원회, 북한인권결의안 17년연속 채택

중앙일보

입력 2021.11.18 01:01

업데이트 2021.11.18 01:13

유엔본부에서 유엔총회 산하 제3위원회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유엔본부에서 유엔총회 산하 제3위원회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유엔총회 산하 제3위원회는 17일(현지시각)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이 결의안에는 북한의 인권침해를 비판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인권 문제를 담당하는 제3위원회는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회의를 열어 표결 없이 컨센서스(전원동의)로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지난 2005년부터 17년 연속 채택으로, 다음달 유엔총회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이 주도한 올해 결의안에는 북한에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 등 관련 기구와 협력해 코로나19 백신을 적시에 공급·배포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추가됐다.

결의안은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국제형사재판소(ICC) 회부와 "인권침해에 가장 책임있는 것으로 보이는 사람들"을 겨냥한 추가 제재를 고려하라고 권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