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1초에 120만원씩 번다"…'코시국' 대박난 회사 3곳의 정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화이자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화이자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1초에 1000달러(약 118만원), 하루 935만달러(약 110억3700만원)씩 '안정적으로' 벌어들이는 회사가 있다. 바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mRNA(매신저 리보핵산) 백신기술을 독점하고 있는 화이자·모더나 등이 그 주인공.

16일 AFP통신에 따르면 세계국민백신연합(PVA)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모더나의 자체 수익 보고서를 분석해 이들 회사가 모두 합해 초당 1000달러 이상을 벌어들이고 있는 것으로 집계했다. 올해 연간 세전 이익만 340억 달러(약 40조10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PVA는 유엔에이즈계획(UNAIDS)·옥스팜 등 80여개 단체가 참여하는 단체로, 중·저소득국가에 코로나19 백신의 접근권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이들의 주장은 화이자·모더나 등 백신회사들이 자신들의 이익을 극대화하기위해, 부국을 중심으로 계약을 하고 있다는 것.

PVA 아프리카 소속 마자 세윰은 "저소득 국가의 백신 접종 완료율이 2%에 불과한 상황에서 몇 개 회사가 시간당 6만5000달러의 이익을 남긴다는 것은 터무니없은 일"이라며 "이들은 저소득 국가를 추위에 떨게 버려둔 채 독점권을 이용해 최대 이익을 남길 수 있는 계약을 부유한 국가와 최우선으로 체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수그러들 때까지 특허권 면제를 선언하고, 비영리 원칙으로 백신을 저소득 국가에 공급하고 있는 아스트라제네카(AZ), 얀센 등과 대비되는 행보라는 게 이들 지적이다.

PVA는 화이자가 코로나19 백신 전체공급량의 1%미만을, 모더나가 0.2%만을 저소득 국가에 제공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들 회사가 80억달러 이상의 공적자금을 지원받았음에도, 중·저소득국가 제약업체에 백신 기술을 이전해달라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요구를 거부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모더나의 경우 백악관의 노골적인 압박과, WHO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기술 이전을 거부했다고 말했다. 또 화이자가 기술이전을 통한 개도국 백신 생산에 대해 '위험하다'는 이유를 대고 있는데, 인도에서 개발한 백신을 WHO가 긴급 사용승인한 만큼 개도국도 백신생산능력을 갖췄다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