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폴드 앞에선 ‘오징어’?…구글 차세대 폴더블폰 출시 포기

중앙일보

입력 2021.11.16 11:27

구글 픽셀 예상 이미지. [사진 폰아레나]

구글 픽셀 예상 이미지. [사진 폰아레나]

구글이 차세대 폴더블폰 출시를 잠정 포기했다. 삼성전자가 지난 8월 발표한 갤럭시Z 시리즈보다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판단에서다. 단기적으로 삼성이 반사이익을 얻겠지만 폴더블폰 시장 확대엔 부정적이라는 분석이다.

16일 시장조사업체 디스플레이서플라이체인컨설턴츠(DSCC)는 구글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구글이 차세대 폴더블폰인 ‘픽셀 폴드’를 출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올해는 물론 내년 상반기에도 출시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시장에선 픽셀 폴드가 올해 또는 내년 초 출시될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픽셀 폴드는 구글이 ‘패스포트(passport)’라는 코드명으로 지난 2년간 준비한 제품이다. 앞서 유명 정보기술(IT) 팁스터(정보 유출자)인 에반 블래스 등은 “픽셀 폴드가 올해 안에 출시될 것”으로 전망했다. IT 매체 나인투파이브맥 역시 최근 “픽셀 폴드가 올해 4분기 또는 내년 상반기에 공개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픽셀 폴드는 삼성의 갤럭시Z 폴드3처럼 밖으로 접히는 ‘아웃폴딩’ 방식인 것으로 알려졌다.

렛츠고디지털이 추정한 구글 픽셀 이미지. [사진 렛츠고디지털]

렛츠고디지털이 추정한 구글 픽셀 이미지. [사진 렛츠고디지털]

하지만 로스 영 DSCC 최고경영자(CEO)는 소식통을 인용해 “구글이 픽셀 폴드의 경쟁력이 크지 않고, 특히 미국과 유럽에서 삼성전자와 경쟁하는 것은 불리하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밝혔다. IT 매체 폰아레나 역시 이날 “덜 구워진(완벽하지 않은) 제품을 서둘러 내놓는 것보다는 출시를 미루는 것이 낫다”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 DSCC는 올해 폴더블폰 출하량 전망치를 기존 1040만 대에서 1000만 대로 소폭 하향 조정했다.

구글과 달리 중국 업체들의 차세대 폴더블폰 출시는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IT 매체 GSM아레나에 따르면, 화웨이는 이르면 연내에 갤럭시Z 플립3과 같은 폼팩터(외관)의 폴더블폰을 출시할 예정이다. 샤오미 역시 클램셀(조개껍질) 형태의 폴더블폰 신제품을 테스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내 IT 전문매체인 디일렉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내년 3분기에 신작 폴더블폰인 갤럭시Z 폴드4와 갤럭시Z 플립4 양산에 들어갈 전망이다.

이 매체는 삼성의 내부 출하량 계획 문서를 인용, 삼성전자가 내년에 폴드4는 290만 대, 플립4는 690만 대를 생산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한 삼성전자가 전작을 포함한 폴더블폰 출하량을 올해 700만 대에서 내년 1300만 대로 대폭 늘려잡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확인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