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놈들 다 죽여" 초등생의 反日포스터…정서학대 논란

중앙일보

입력 2021.11.15 23:19

업데이트 2021.11.17 00:19

사진 커뮤니티 캡처

사진 커뮤니티 캡처

초등학생들이 그린 극단적 성향의 반일(反日) 포스터가 온라인상에 퍼지면서 정서적 학대가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칼로 일본 지도를 난도질하거나 일본인을 향해 총을 쏘는 등 그 폭력성이 초등학생이 그렸다고 상상할 수 없는 수준이라 "증오를 가르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일본에서의 혐한은 더 심하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뽐뿌와 보배드림에는 '자랑스러운 K-초등학생들 작품세계'라는 제목으로 초등학생이 그린 듯한 그림 수십 장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일본놈들 다 죽여버리겠어'라는 문구와 함께 한반도에서 열도를 향해 총을 난사하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 또 불타는 일본열도 위에 '망해버린 땅'이라고 적은 포스터는 물론, 일장기를 짓밟거나 침을 뱉는 등의 그림이 모아져있다.

이를 본 한 네티즌은 "이걸 지금 잘한다고 올린거냐"며 "정신 연령이 성숙하지 않은 어린이들에게 저런 과격한 교육을 유도하는 것도 정서적 학대"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이성이 아닌 증오를 가르치는 건 바로 야만이다", "세계화에 역행하는 아이들을 키우는 것"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어른은 역사를 절대 잊지 말고 가치관을 잡아주는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며 "(반일 감정이) 맹목적인 어른들의 감정에 의한다면 이는 심각한 문제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반대 의견도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일본에는 혐한 서적의 코너가 있다"며 "일본 여중생의 반한 시위 현장은 못 봤냐"며 문제가 없다는 주장을 폈다. 일부는 "저거 북한 어린애들이 학교에서 맨날 하는 건데? 남조선, 미제 앞잡이 다 죽어! 하면서?"라고 하기도 했다.

해당 게시물은 보배드림에서 베스트 게시물로 올라왔지만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