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거기서 나와" 음원사재기 역풍…방송가, 영탁 도려낸다

중앙일보

입력 2021.11.14 12:18

업데이트 2021.11.14 12:37

트로트 가수 영탁. [뉴스1]

트로트 가수 영탁. [뉴스1]

트로트 가수 영탁이 음원 사재기 불명예로 촬영분량이 통편집되는 등 역풍을 맞고 있다.

13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은 ‘전설의 명MC’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영탁은 스페셜MC로 참여했지만 통편집됐다. 이전 스페셜MC와 달리 출연소감도 공개되지 않았고 방송이 진행되는 내내 영탁의 얼굴은 거의 비춰지지 않았다. 단체샷을 잡을 때만 드문드문 얼굴이 나왔다.

영탁이 KBS1 ‘아침마당’으로 최장수 생방송 진행 기록을 남긴 이상벽을 소개하는 와중에도 다른 출연자의 모습만 등장할 뿐 영탁의 얼굴은 비추지 않았다.

앞서 9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도 영탁의 출연분은 편집됐다. 함께 출연한 장동민, 양세형과 함께 단체샷에는 가끔 모습을 드러냈지만, 단독샷은 찾아보기 어려웠다.

이렇듯 방송가는 영탁의 출연분을 도려내고 있다. 이는 앞서 불거진 음원 사재기 사건을 의식한 여파로 보인다. 영탁 소속사 밀라그로 대표는 지난 1일 음악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위반, 형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송치됐다. 소속사 대표는 2019년 영탁 노래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음원 차트 순위를 높이고자 음원 사재기를 의뢰하고 수천만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이재규 대표는 “이번 사건의 혐의점을 모두 인정하고 있으며 깊이 반성하고 후회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자신이 독단적으로 진행했을 뿐 영탁은 개입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으며, 영탁 역시 공식 팬카페를 통해 “이미 수사기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고 이 건과 관련해 (저는) 무혐의로 밝혀졌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그러나 영탁이 이 대표, 마케팅 업자와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을 통해 나눈 대화 내용이 공개되며 논란은 가중됐다. 시청자들도 영탁을 방송에서 보는 것이 불편하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