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광욕하는 사과, 내년 설에 만나요

중앙선데이

입력 2021.11.13 00:20

업데이트 2021.11.13 00:44

지면보기

762호 17면

WIDE SHOT

와이드샷 11/13

와이드샷 11/13

한 해 동안 쏟아부은 땀의 결실이 한자리에 모여 장관을 이뤘다. 경북 영주시 풍기읍의 한 과수원에서 ‘숙과’된 사과를 저온 저장고로 옮기는 작업이 한창이다. ‘숙과’는 수확한 사과를 수분이 증발하지 않도록 비닐로 덮은 채 햇빛에 3~7일 정도 숙성시키는 과정이다. 색깔이 고와지고 당도도 높아지는 이 과수원만의 노하우다. 숙과 과정을 마친 사과는 내년 설 대목에 맞춰 시장에 나온다. 서울에서 20년간 직장생활을 하다 5년 전 가업을 잇기 위해 귀향한 박창석씨는 2만3000여㎡(약 7000평)의 과수원에서 사과 농사를 짓고 있다. 매년 조생종인 홍로와 만생종 부사 등 4500여 상자를 출하한다는 박씨는 “올봄 냉해를 입었지만, 다행히 태풍 피해가 없어 평년 수준”이라며, “자연이 도와주지 않을 때는 속도 많이 상하지만 서울살이보다는 마음이 편해 좋다”며 환하게 웃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