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수아비로 尹선대위 안가"…국민의힘은 '김종인 딜레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선거대책위원회 합류 여부를 놓고 국민의힘이 또다시 딜레마에 빠졌다. 여야를 오가며 세 번의 선거승리를 이끈 '실력'엔 물음표가 없지만 사실상의 '전권 요구'에 대한 불쾌감, 독주에의 우려도 함께 커진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뉴스1]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뉴스1]

김 전 위원장은 12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내가 허수하비 노릇을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나는 솔직히 인사에 대해 관심이 없다. 내가 무슨 전권을 달라고 그랬다(는데), 전권을 갖다가 어디다 쓸 거냐”라면서도 “일을 하게 되면 어떤 목표가 달성될 수 있도록 추진해야되는데, 주변 사람들이 거기에 동조해 따라올 수 있지 않을까 싶으면 그렇다(어렵다)”고 주장했다.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느냐”는 질문에는 “내가 ‘예스’하고 안 하고 그럴 게 아니라 후보 스스로가 확신을 갖고 결심을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특히 김 전 위원장은 “박근혜 문고리 3인방”을 언급하며 선대위 구성을 압축적으로 할 것을 재차 주장했다. 김 전 위원장은 “선대위가 크다고 선거에 이기는 게 아니다. 새로운 정치를 하겠다는 사람이 결국 과거 정치인들에게 둘러싸여서 있으면 (후보가)그 사람들과 비슷한 형태로 가지 않을까 우려를 할 수밖에 없다”면서 “사람에 너무 집착하면 성공을 못 한다”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른바 ‘문고리 3인방’을 예로 들며 “특정한 사람, 편리한 사람들에게 집착하다가 결국 실패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혜 문고리 3인방'은 그가 이전에 말했던 '파리 떼', '자리사냥꾼'의 또다른 버전인 셈이다.

김 전 위원장 스스로는 부인했지만, 당내에선 김 전 위원장의 이같은 압박을 사실상의 ‘전권 요구’로 보고 있다. 특히 관계가 서먹한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공동 총괄선대위원장' 직책에 거론되는 데 대한 불쾌감이란 분석도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전 위원장의 말을 정확하게 번역한다면 ‘전권은 중요치 않지만 나만 총괄선대위원장을 하는 것(을 원한다)’이라는 뜻”이라며 “김 전 위원장이 역량을 100% 다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을 설정하면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지도부 관계자는 “사전 요구사항이 별로 없지만 (선대위에)들어와서 모든 걸 장악하는 것이 김종인 방식”이라고 분석했다.

24일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 비즈니스 타워에서 열린 가칭 "새로운물결" 창당발기인 대회에서 기념촬영을 마치고 자리로 이동하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가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대위원장을 바라보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24일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 비즈니스 타워에서 열린 가칭 "새로운물결" 창당발기인 대회에서 기념촬영을 마치고 자리로 이동하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가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대위원장을 바라보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효율적이고 혁신적인 선대위” 요구에 대해서도 윤석열 후보 측 고심이 깊다. 그동안 윤 후보를 도왔던 캠프 인사들도 “우리가 파리떼냐”고 반발한다.
 당내에선 김 전 위원장에 대한 비판이 높아진다. 이재오 상임고문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전 위원장이 전권을 달라는 건)과욕”이라며 “킹메이커라는 게 한 번 하면 되는 거지 몇 번씩 하나. 그런 걸 요구한다면 안 하는 게 낫다. 선거판 버린다”고 주장했다. 이 고문은 특히 김 전 위원장을 겨냥해 “권력형 부패에 걸려 감옥까지 갔다 온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위원장은 1993년 노태우 청와대 경제수석을 지낼 때 동화은행 비자금 사건으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는데, “부패와 전쟁하겠다고 내세운 윤 후보와 맞지 않는다”는 주장이다.

김 전 위원장과 윤 후보 측의 줄다리기에 대한 우려도 쌓여간다. 국민의힘 지도부 소속 의원은 “후보가 주도해서 판을 끌고 가야 하는데, 김 전 위원장이 벌써부터 너무 중요한 인물로 비쳐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다른 중진의원도 “김종인은 원하는 걸 모두 들어주지 않으면 선거 도중에라도 그만두겠다고 할 사람”이라며 “전권을 주게 되면 위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양측 모두 ‘갈등설’에는 선을 그으면서 “조만간 선대위가 출범하게 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후보 비서실장인 권성동 의원은 “후보가 결단만 내리면 선대위는 금방 출범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핵심관계자에 따르면 윤 후보 측은 총괄선대본부장을 4명 공동체제로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본부장 직책에는 임태희 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 권영세 의원, 한기호 사무총장 등이 거론된다. 윤 후보 측 관계자는 “김 전 위원장과 큰 이견이 없다. (선대위 구성에 대한 잡음이)좀 정리가 되면 올 거다. 다만 물리적으로 빨라도 김 전 위원장의 출판기념회인 15일(월요일) 이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