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사 융자 늘려주겠다" vs "더 빚 낼 여력 없다"

중앙일보

입력 2021.11.12 11:30

업데이트 2021.11.12 11:45

황희 문체부 장관이 제6차 국가관광전략회의 내용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황희 문체부 장관이 제6차 국가관광전략회의 내용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12일 오전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제6차 국가관광전략회의가 열렸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직격탄을 입은 여행업계를 지원하고 방한 관광을 단계적으로 재개하겠다는 내용이 회의 골자였다. 그러나 여행업계는 9월 국무회의를 통과한 손실보상금 지급 대상에서 여행사가 제외된 마당에 융자를 늘려주겠다는 정부 방침은 현실성이 없다는 입장이다.

국가관광전략회의 관광 회복 방안 발표
2022년 관광업계 6490억원 융자 지원
방역 우수국가 여행객 무격리 입국 추진

문체부는 코로나19 이후 지금까지 금융·방역·재난지원금 등 다방면으로 2조 7700억원에 달하는 금액을 관광업계에 지원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회복세는 여전히 더디다. 이에 내년에는 올해보다 550억원 늘어난 6490억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특별융자를 올해의 2배인 1000억원 규모로 늘린다”며 “기존 융자금 상환 유예, 이자 감면 방안도 기재부와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여행업계는 정부 대책에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 융자를 늘려준대도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업체가 많지 않기 때문이다. 한 여행사 대표는 "정부가 융자를 늘려주겠다 해도 담보, 신용 여력이 없어서 은행에서 거절하는 경우가 다반사"라고 말했다. 한국여행업협회(KATA) 오창희 회장은 최근 손실보상금 지급 대상에서 여행업이 제외된 데 대해서 목소리를 높였다. 오 회장은 “정부의 각종 제한조치와 사회적 거리두기 등 코로나로 가장 크게 피해를 본 업종인 만큼 현실적인 피해 지원 대책을 요구한다”며 “위드 코로나에 걸맞은 여행업 비즈니스 환경 조성을 위한 방안도 마련해 달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여행업계는 직격탄을 입었지만 손실보상법 지원 업종에서 제외됐다. 한국여행업협회 회원들은 올해 7월 세종정부청사 기획재정부 앞에서 시위에 나서기도 했다. 사진 한국여행업협회

코로나19 장기화로 여행업계는 직격탄을 입었지만 손실보상법 지원 업종에서 제외됐다. 한국여행업협회 회원들은 올해 7월 세종정부청사 기획재정부 앞에서 시위에 나서기도 했다. 사진 한국여행업협회

관광산업 회복을 위해서는 국제 관광 재개가 필수적이다. 최근 백신 접종자를 중심으로 해외여행이 재개되고 있지만 코로나19 이전과는 비교할 수 없는 수준이다. 10월 인천공항 국제선 여객은 30만 명으로, 2019년 10월의 5%에 불과했다. 외국인에 대한 엄격한 자가격리 지침으로 방한 관광은 아예 막혀 있다. 이에 문체부는 이달 15일 트래블버블을 시작하는 싱가포르를 필두로 방역 상황이 안정적인 국가부터 격리 면제를 확대하고 PCR 검사 횟수 축소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유럽식으로 안전 국가 여행객을 선별적으로 받아주는 '신호등 체계'도 검토 중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중대본, 관련 부처와 협의가 필요한 상황으로 이르면 12월 무격리 입국 대상 국가가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는 방탄소년단·오징어 게임 등 한류 콘텐트를 연계한 관광 상품 개발, 2022년 코리아둘레길 조성 완료, 스마트 관광도시 10개로 확대 같은 목표를 발표했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11월 '여행 가는 달' 캠페인을 진행하며 주요 관광지에 방역 인력 3000명을 배치하고 5000개 업소에 방역물품을 지원했다"며 "안전한 관광 활성화를 통해 내년에는 국민 여행일 수를 코로나 이전 수준인 13일로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