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차 속 아내 손잡은 이재명…與, CCTV 깐 뒤 '페밀리스트'

중앙일보

입력 2021.11.12 02:04

업데이트 2021.11.12 15:39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대위 배우자실장 이해식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9일 이 후보의 부인 김혜경씨의 병원이송 사진을 공개했다. [이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대위 배우자실장 이해식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9일 이 후보의 부인 김혜경씨의 병원이송 사진을 공개했다. [이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이 후보 아내 김혜경씨의 낙상사고와 관련해 병원 이송 모습 폐쇄회로(CC)TV 캡처본을 공개했다. 온라인상에서 김씨의 부상을 둘러싸고 갖은 추측이 난무하자 진화에 나선 것이다.

선대위 배우자실장 이해식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씨가 이송되는 사진을 올리며 "지난 9일 오전 1시 20분경 김 여사가 이 후보와 함께 119구급차에 탑승해 긴급히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는 장면"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차내 장착된 CCTV 각도 때문에 이 후보의 얼굴은 잘 드러나 보이지 않는다"며 "하지만 구급차 외부 CCTV 영상을 캡처한 또 다른 사진에서 이 후보는 김혜경 여사가 들것에 실려 탑승조치되고 있는 것을 애틋하게 바라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병원으로 향하는 내내 이 후보는 아내의 손을 꼭 잡고 있다. 모포 속으로 손을 집어넣어서까지 손을 잡고 있다"며 "구토와 설사를 반복하다 실신까지 한 후 열상을 입은 부인을 119구급차에 싣고 병원으로 가고 있는 심정이 어땠겠냐. 이 후보가 하루 일정을 폐하고 아내 곁을 지킨 것은 참 잘한 일"이라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대위 배우자실장 이해식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9일 이 후보의 부인 김혜경씨의 병원이송 사진을 공개했다. [이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대위 배우자실장 이해식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9일 이 후보의 부인 김혜경씨의 병원이송 사진을 공개했다. [이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 의원은 이 글에 '#페밀리스트_이재명'이란 해시태그를 붙였다. 가족을 의미하는 '패밀리'와 행위자를 나타내는 영어 접미사 '-ist'를 합친 단어로 보인다. 다만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Family'는 외래어표기법에 따라 '페밀리'가 아닌 '패밀리'로 표기해야 한다.

한편 전날 이 의원과 서영교 의원 등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김 여사의 부상을 둘러싸고 악의적이고 의도된, 불법적인 허위조작정보의 생산 및 유포가 만연하고 있다"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지난 10일 'CT 찍어볼 정도면 주먹 이상의 가격' 등의 주장을 한 네티즌 2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이 후보의 부인 김씨는 지난 9일 새벽 자택에서의 낙상사고로 경기도의 한 병원에 입원했다. 이 때문에 이 후보는 이날 예정된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