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방명록 '반듯이'는 '똑바로'란 뜻…호남 출신 동료들 많이 써"

중앙일보

입력 2021.11.11 11:07

업데이트 2021.11.11 16:02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11일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을 방문해 “김대중 정신 중 가장 먼저 내세울 게 국민통합”이라며 “국민통합으로 어려운 국가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를 위한 초석을 놓은 행정과 지혜에 대해 다시 한번 다짐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1일 오전 전남 목포시 산정동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을 관람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1일 오전 전남 목포시 산정동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을 관람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윤 후보는 이날 전남 목포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을 방문한 뒤 “서울에서도 김대중 대통령 기념도서관을 꼼꼼하게 둘러봤고, 어제 광주 5.18 민주묘지도 방문했는데 목포에선 기념관을 꼭 가고 싶어서 왔다”고 말했다.

이어 “김대중 전 대통령은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해 평생 살아오셨다”며 “대통령이 되신 이후엔 자신을 힘들게 했던 사람들을 모두 용서하고 국민통합이라는 큰 밑그림으로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라는 국난을 극복해나갔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김대중 정신 중 가장 먼저 내세울 게 국민통합”이라며 “이 기념관을 방문해 여러 전시물을 보고 다시 한번 다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를 반대하고 비판하는 분들도 다 존중한다”며 “제가 차기 정부를 맡더라도 저를 반대하는 분들을 모두 포용하고 모든 분들을 다 국민으로 모시고 국가정책을 펼쳐갈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0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기에 앞서 방명록을 작성했다.뉴시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0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기에 앞서 방명록을 작성했다.뉴시스

전날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방문해 작성한 방명록 관련 논란에 대해선 “호남 출신 동료들이 자주 썼던 말”이라고 해명했다.

윤 후보는 전날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민주와 인권의 오월 정신 반듯이 세우겠습니다”는 내용으로 방명록을 작성했다.

이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을 비롯한 여권에서는 맥락상 ‘반듯이’가 아니라 ‘반드시’라는 표현이 맞다는 맞춤법 지적과 함께 ‘윤 후보가 오월 정신이 비뚤어져 있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문제제기를 했다.

윤 후보는 이날 “반드시가 아니라 ‘똑바로’의 의미”라며 “과거 같이 근무했던 호남 출신 동료들이 ‘반듯이 하라’ 같은 말을 잘 썼다. 그걸 감안해서 쓴 것”이라고 말했다.

‘오월 정신이 삐뚤어져 있다 보느냐’는 취재진 물음엔 “글쎄 어디가 삐뚤어져 있는지”라고 반문한 뒤 “오월 정신은 자유민주주의 정신이기 때문에 국민통합 정신으로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