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어버린 세포, 젊게 되돌렸다…KAIST가 성공한 이 기술 [2021대학평가]

중앙일보

입력 2021.11.11 05:00

업데이트 2021.11.11 08:06

지면보기

종합 04면

[2021 중앙일보 대학평가] 계열평가-자연과학·공학계열 

송영민 GIST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교수(중앙)는 최근 열화상 카메라로 감지가 가능한 위조 방지용 디스플레이를 개발했다. 지난달 29일 학생들과 함께 열화상 카메라로 숨겨진 이미지를 관찰하고 있는 송 교수. [사진 GIST]

송영민 GIST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교수(중앙)는 최근 열화상 카메라로 감지가 가능한 위조 방지용 디스플레이를 개발했다. 지난달 29일 학생들과 함께 열화상 카메라로 숨겨진 이미지를 관찰하고 있는 송 교수. [사진 GIST]

송영민(40) GIST(광주과학기술원)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교수는 학교에서 ‘아이디어 뱅크’로 통한다. 생활 속에서 찾은 아이디어로 연구 성과를 내서다. 그는 최근 열화상 카메라로 감지가 가능한 위변조 방지 디스플레이를 개발했다. 적외선 정보를 이용해 맨눈으로 보이지 않는 그림이나 글자가 열화상 카메라로 보이도록 하는 기술이다. 진품과 가품을 구별해내거나 신분증 등에도 활용될 수 있다.

송 교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한 체온 측정이 일상이 된 것을 보고 자연스럽게 아이디어를 얻었다. 지난해에는 무더위 속 찜통이 되는 자동차의 온도를 낮추는 친환경 구조체를 개발하기도 했다. 그는 “GIST는 연구 시설 공간이 넓고 연구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잘 구축돼있다”며 “학교가 특허 출원이나 기술이전도 적극적으로 지원해준다”고 했다.

송 교수가 소속된 GIST는 2021 중앙일보 대학평가 계열평가에서 자연과학 11위, 공학 9위에 올랐다. 올해 처음 평가 대상이 된 GIST는 우수한 연구 실적과 교육 여건으로 상위권을 차지했다.

GIST는 2010년에 첫 학부생을 받은 짧은 역사에도 교육여건 부문이 우수했다. 자연과학·공학계열 모두 등록금 대비 장학금, 등록금 대비 교육비가 1위였다. 교수들이 기업 등에 기술을 이전하고 얻은 수익도 4위였다.

올해 자연과학 계열평가는 38개 대학, 공학 계열평가는 46개 대학을 대상으로 했다. 두 계열 모두 1위는 KAIST(한국과학기술원)가 차지했다. KAIST는 특히 연구 부문에서 강점을 보였다.

암 연구에 20년 넘게 매진해 온 조광현(50)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는 최근 노화 세포를 젊은 세포로 되돌리는 역 노화 원천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그는 KAIST가 연구에 강한 이유에 대해 “한정된 시간과 자원 안에서 가장 핵심적이고 중요한 ‘궁극의 질문’을 찾아내려고 노력한다”며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을 개척하려는게 KAIST”라고 밝혔다.

'2021 중앙일보 대학평가' 계열평가 순위 및 자세한 내용은 PC 및 모바일 중앙일보 홈페이지(www.joongang.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21 중앙일보 대학평가-계열평가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