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e글중심

“요소수 품귀 피해, 누가 보상하나요?”

중앙일보

입력 2021.11.11 00:14

지면보기

종합 27면

e글중심

e글중심

외교부는 10일 “중국에서 우리 기업들이 기계약한 요소 1만8700t에 대한 수출 절차가 진행될 것임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수출 절차가 시작된 요소의 양은 국내에서 요소수 5만6100t을 생산할 수 있는 물량입니다. 정상적으로 수입되면 2~3개월 정도 충당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화물차·건설 중장비업체들은 여전히 요소수를 구하지 못해 발을 구릅니다. 건설현장 등에서 이미 여파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중국발 요소수 대란이 벌어지기 전 정부가 적시에 대응하지 못해 사태를 키웠다는 비판이 많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일 “지나친 불안감을 갖지 마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지만 “생계가 걸렸는데, 불안해하지 않을 수 있느냐”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 “생계 위협, 불안감 지나치다고?”

“남편 화물기사인데 어제부터 차 멈췄어요. 보통 화물기사 개인사업자인데 하루 쉬면 손해가 커요. 생계인데 불안해하지 말라니요?”

“재고가 없어서 주유소 곳곳 돌아다니는 국민 피해는 누가 보상해주나요?”

“당장 현장에서는 요소수 없어서 발 동동 구르는데, 지나친 두려움 갖지 말라는 게 대통령이 할 말인가?”

#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

“진작 막진 못하고 뒤늦게 매점매석 단속한다고 국민 범죄자 만들고 긴 줄 세우고.”

“요소수 품귀 현상은 중국 석탄 부족 현상 발생했을 때부터 충분히 예상 가능한 시나리오였다. 정부가 몰랐다니.”

“일본에서 불화수소 문제 생겼을 때, 다 점검했어야지. 얼마 지났다고 또 이런 대란을.”

# “수입 의존도 높은 물자 점검해야”

“의존도 심한 전략물자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 일본은 아직 요소수 생산함. 우리도 최소 물량은 생산 능력 갖추는 게 답.”

“요소 생산 과정에서 다른 부산물도 나오는데 우린 그거 해결할 방법이 없으니 그동안은 그냥 요소만 수입한 거지. 그것도 중국 것만. 이참에 수입선 다각화해야 한다.”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아 온라인 여론의 흐름을 정리하는 코너입니다. 인터넷(joongang.joins.com)에서 만나보세요.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