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간 이재명 “관료적 규제 없애야” 재계에 러브콜

중앙일보

입력 2021.11.11 00:02

업데이트 2021.11.11 14:29

지면보기

종합 02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0일 본격적인 친기업 행보에 나섰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를 찾아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과 지역 상의 회장들에게 “창의와 혁신을 가로막는 관료적 규제들은 축소하거나 없애야 한다”며 “명확히 해서는 안 될 것을 지정하는 것 외에는 자유롭게 하는 소위 네거티브 방식 규제로 전환해야 한다. 그것이 규제 혁신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가 10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왼쪽 둘째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가 10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왼쪽 둘째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사진기자단]

이 후보는 “일부에서 오해하는데, 내가 노동존중 사회를 이야기하니 혹시 반기업적 정치 아니냐는 이야기를 가끔 듣는다”며 “노동존중과 친기업적 정치·행정은 양립될 수 없는 대치 개념이 아니라 공존·상생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날 대한상의 20층 회의실에 들어서자마자 “경선할 때는 오려다가 일정을 못 맞춰서 오지 못했다”며 “(당시) 노동계만 갔다고 우려하는 분들이 있을 수 있을 것 같아 일부러 상의부터 방문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친기업 성향 강조는 이날 이 후보 메시지의 핵심이었다. 최태원 회장은 이 후보를 맞아 “어찌 보면 필요한 만큼은 규제돼야 한다고 확신하고 있지만, 그 규제가 성장을 더 유도할 올바른 방향으로 가서 기업 활동이 나라의 성장 포텐셜(가능성)을 올리는 데도 도움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 후보는 “SK는 경기도에서도 사업을 했지만 우리가 매우 친기업적으로 절차도 생략하고 정말 많이 지원하지 않았냐”고 했다.

관련기사

최 회장이 “예”라고 말하며 웃자 이 후보는 “내가 보기와 다르게 기업 임원급에서는 꽤 인기가 있다는 객관적 자료가 있다”며 “매일경제 신문사에서 광역단체장 이미지 조사를 하면서 가장 친기업적 단체장을 꼽았는데 보통 사람이 볼 때 놀랍게도 내가 압도적으로 1등을 했다. 100명 투표 중 37표로 비교가 안 될 정도로 1등이었는데 그걸 잘 몰라주시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최근 이 후보는 친기업 이미지에 부쩍 신경을 쓰고 있다. 지난 8일 스타트업 대표들과의 간담회에서 “정부 역할의 핵심은 시장이 제대로 작동할 수 있도록, 혁신과 창의가 제대로 발휘되도록 자유로운 경쟁 활동의 장을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선대위 관계자는 “중도 확장이 가장 큰 과제 중 하나”라면서 “후보가 평소 시장주의자라는 점을 강조해 온 만큼 반기업적이라는 오해를 푸는 게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기업인들에게 “(노사정 간) 사회적 대타협이 필요한 시기가 왔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소영 민주당 대변인은 행사 후 기자들에게 “노동 현안으로 어려움을 겪는 한계기업을 지원하는 역할을 정부가 과감히, 적극적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을 이 후보가 재계에 피력했다”고 전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관훈클럽 토론회에서도 “민주노총이든, 이재명의 가족이든 불법을 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한 책임을 물어야 된다”고 말했다.

다만 지금까지 기본소득 등 분배 공약에 초점을 맞춰 온 이 후보의 기업 중심 성장 담론이 얼마만큼의 진정성을 인정받을지는 미지수다. 한국경영자총협회은 지난달 20대 대선 정책 건의서에 ‘규제혁파’와 함께 ‘상법·세법 등 법제 개선’을 최우선 요구사항으로 제시했지만 이 후보는 이와 방향이 다른 ‘조세 부담률 상향’ 등의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