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尹 죽이기”…박범계 “선거개입 없다. 한 점 부끄럼 없어”

중앙일보

입력 2021.11.09 19:05

업데이트 2021.11.10 18:38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고발사주’ 의혹 수사와 관련해 “선거에 개입할 의사와 의지가 없다”면서 “하늘에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이 “윤석열 후보 하나를 죽이기 위해서 민주당과 정부, 검찰, 공수처가 총동원됐다. 이게 선거개입이 아니고 뭐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전체회의에서 2022년도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전체회의에서 2022년도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뉴스1

박 장관은 “언젠가 이 사건은 다 복기가 될 것”이라며 “이 사건에 임하는 데 있어 한 치도 의심받을 행위와 행동을 한 바 없다. 여기에 저와 자료를 공유한 여당 위원들이 있느냐, 없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앞서 “대검 감찰부가 포렌식을 해 놓으니 며칠 있다가 공수처가 압수수색 모양으로 자료를 가져갔다”며 대검의 ‘대변인 공용폰 하청 감찰’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같은 당 전주혜 의원도 “여당 쪽에서 의혹을 제기하면 법무부 장관이 나와서 적극적으로 발언하고, 이어지는 게 감찰 지시”라고 주장했고, 이에 박 장관이 “책임질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장내 소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박 장관은 문제의 휴대전화에 대해선 “그것은 사유폰이 아니고 공용폰이라 정보 주체의 동의가 필요하지 않다”며 “보관자의 임의제출에 의한 감찰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러 차례 초기화돼서 특별한 자료가 있지 않다”며 “우려하듯이 언론에 대한 (감시)라는 주장엔 동의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 “그런 취지로 당사자가 항변하는 것도 적절치 않다”고 덧붙였다.

대검 감찰부는 지난달 29일 윤 후보가 검찰총장으로 재직할 때 대검 대변인이 쓰던 공용 휴대전화를 영장 없이 임의제출 형태로 압수했고, 이달 5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대검 감찰부 압수수색을 통해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감찰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대검의 ‘대변인 공용폰 감찰’이 공수처의 ‘하청 감찰’, ‘주문형 감찰’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