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檢 수사팀서 6명 코로나19 확진…조사 차질 우려

중앙일보

입력 2021.11.06 20:01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천화동인 4호의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구속됐다. 뉴스1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천화동인 4호의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구속됐다. 뉴스1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과정의 특혜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는 검찰 수사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에 포함된 경제범죄형사부 소속 직원 중 6명이 전날부터 이날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제범죄형사부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남욱 변호사,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대장동 주요 피의자들의 조사를 담당해온 핵심 부서다.

이 부서에는 김씨 등의 배임 혐의 범죄사실 규명과 성남시 '윗선' 개입 여부, 곽상도 무소속 의원 등에게 전달된 뇌물 의혹 파악 등 과제가 쌓여 있는 상황이다. 김씨와 남 변호사 구속으로 수사에 속도가 붙기 시작한 시점에서 팀 인력들이 이탈하게 되면 향후 수사에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김씨와 남 변호사에 대한 조사는 연기됐다. 김씨와 남 변호사는 지난 4일 구속된 뒤 5일부터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김씨와 남 변호사의 구속 기간은 오는 22일까지다.

전담수사팀은 당초 10여 명 규모로 출범했으나, 수사 과정에서 24명까지 불어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