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포브스 '亞 여성기업인 20인'…이인경 부사장, 김선희 대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인경 MBK파트너스 부사장과 김선희 매일유업 대표가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여성 기업인으로 선정됐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지난 1일(현지시간) ‘2021년 아시아 파워 비즈니스우먼 20인’에 이 두 명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포브스가 선정한 '2021년 아시아 파워 비즈니스우먼 20인'. 사진 포브스

포브스가 선정한 '2021년 아시아 파워 비즈니스우먼 20인'. 사진 포브스

이인경(53) 부사장은 2006년 아시아 최대 사모투자 운영사인 MBK파트너스에 합류해 지난해 여성으로서는 회사 설립 이래 최초로 임원급인 파트너로 선임됐다.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이 부사장은 앞서 안진회계법인, 모건스탠리프라퍼티스코리아 등을 거쳤다.

이인경 MBK파트너스 부사장. 사진 MBK파트너스

이인경 MBK파트너스 부사장. 사진 MBK파트너스

포브스는 “아시아, 특히 한국 사모펀드 업계에서의 경쟁이 매우 치열한 가운데 이 부사장은 MBK파트너스 16년 역사상 첫 여성 파트너”라고 소개하며 “최고재무책임자(CFO)로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구체적으론 회사가 글로벌 수준의 지배구조 및 위기관리 역량을 갖추고, 80여 곳의 국내외 출자자(LP)와 원활히 소통하는 데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리서치 조사업체 프레퀸(preqin)에 따르면 국내 사모투자 업계에서 여성 임원 비율은 4.6%에 그치고 있다. 이 부사장은 “사모투자 업계의 발전을 위해 여성의 참여가 더 늘어나야 한다”며 “이번 선정을 계기로 책임감을 갖고 더 많은 여성 인력들이 활동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선희 매일유업 대표. 사진 매일유업

김선희 매일유업 대표. 사진 매일유업

매일유업의 김선희(57) 대표도 아시아를 대표하는 여성기업인에 이름을 올렸다. 포브스는 “김 대표는 한국에서 매일유업을 시가총액 기준 국내 최대 유제품 회사로 성장시켰다”며 “매일유업의 시가총액은 약 4억7000만 달러(약 5550억원)로 경쟁사인 남양유업보다 50% 이상 크다”고 소개했다.

특히 매일유업의 성인용 단백질 브랜드 ‘셀렉스’의 성공을 언급하며 사업 다각화 노력을 호평했다. 김 대표는 2018년엔 베이징, 지난해 12월엔 호주 멜버른에 현지법인을 설립해 해외 진출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포브스는 “매일유업은 한국 유제품 시장의 침체에도 불구하고 다각화 노력에 힘입어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5% 늘어난 1조5000억원에 달했다”며 “2018년 출시된 셀렉스는 누적 매출액 7000만 달러(약 820억원)로 지난해 전체 매출의 약 14%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연세대를 졸업하고 미국 미네소타대학교 대학원에서 경영학 석사학위를 받은 뒤, 씨티은행과 BNP파리바 등 외국계 금융사에서 경력을 쌓았다. 매일유업에는 2009년 입사해 2014년 대표이사 사장에 올랐다.  8년째 매일유업을 이끌고 있다.

아시아 파워 비즈니스우먼에는 이 밖에 △마리나 부디만 인도네시아 DCI 공동창립자 △차오 샤오춘 중국 항저우 타이거메드 컨설팅 사장 △에리카와 케이코 일본 코에이테크모 회장 △미나 가네쉬 인도 Portea Medical 창립자 △하시바에이코 일본 VisasQ CEO △조 호건 호주 메카 CEO △주디 수 싱가포르 스탠다드차타드은행 소매금융 CEO △테레사 고 중국 프레쉬필즈 브룩하우스 데링거 CEO △타카요코타니 일본 유신정밀기기 사장 △제니스 리 홍코비우 CEO 등이 선정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