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박정희 경부고속도처럼, 난 에너지 고속도 깔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11.03 00:02

지면보기

종합 06면

“성장을 회복하고 경제를 부흥시키겠다. 상상할 수 없는 대규모의 신속한 국가투자에 나서겠다.”

더불어민주당이 2일 주최한 ‘대한민국 대전환 제20대 대통령선거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이재명 대선후보가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날 올림픽경기장 케이스포(KSPO) 돔에서 열린 행사에서 “저의 1호 공약은 성장의 회복”이라며 “공정성 회복을 통한 성장토대 마련, 전환적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전환성장을 투 트랙으로 하는 ‘전환적 공정성장’을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연설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선대위 출범식에서 파란색 손수건을 들어 ‘하나의 물결’을 연출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호중 원내대표, 송영길 대표, 이 후보, 부인 김혜경씨, 정세균 전 총리, 이낙연 전 대표, 추미애 전 법무장관.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선대위 출범식에서 파란색 손수건을 들어 ‘하나의 물결’을 연출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호중 원내대표, 송영길 대표, 이 후보, 부인 김혜경씨, 정세균 전 총리, 이낙연 전 대표, 추미애 전 법무장관. [국회사진기자단]

강력한 추진력과 정부 주도 성장이 이날 이 후보 메시지의 핵심이었다. 이 후보는 “박정희 대통령이 경부고속도로를 만들어 제조업 중심 산업화의 길을 열었다”며 “이재명 정부는 탈탄소 시대를 질주하며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갈 ‘에너지 고속도로’를 깔겠다”고 공약했다. 이어 “충분히 논의하고 과감한 대타협을 시도하되 결과가 나지 않으면 정부 주도로 할 일을 해내겠다”고 했다.

그는 또 “높은 집값으로 고통을 호소하는 국민을 보면서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가 없다. 부동산 문제로 국민께 너무 많은 고통과 좌절을 드렸다.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90도 숙이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문재인 정부의 빛과 그림자 역시 온전히 저의 몫”이라며 “집권 후에는 대대적인 부동산 대개혁에 나서겠다.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이라는 오명을, 이재명 정부의 명운을 걸고 확실하게 없애겠다”고도 했다. 외형은 사과였으나 문재인 정부와의 차별화에 방점을 두는 모양새였다.

출범식은 공식 대선 체제로의 전환을 선포하는 자리였다. 이 후보의 경선 경쟁 주자였던 정세균·이낙연 선대위 상임고문, 추미애 명예선대위원장, 김두관·박용진 공동선대위원장이 차례로 지지 연설을 했다. 특히 이낙연 전 대표가 “민주당에는 민주당만의 내부 문화가 있다. 경쟁할 때 경쟁해도 하나 될 때는 하나가 됐다”고 외쳤을 때 장내에서는 큰 박수와 환호가 나왔다. 이 전 대표는 “경선 이후 3주 동안 국민만 살피며 조용히 지냈다. 그리고 여야 정당들이 그들만의 성에 갇혀 있다는 걸 발견했다”면서 “그것이 국민 눈에는 오만과 독선으로 비칠 수 있다는 걸 알았다. 성을 열고 국민 속으로 들어가 국민 눈으로 국가와 민생을 직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경선 후보들도 “원팀 넘어 빅팀, 빅팀 넘어 윈(win·승리)팀이 되자”(박용진), “국민이 보기 안쓰러울 정도로 치열하게 원팀 정신으로 무장하자”(추미애) 등을 결의했다.

이날 이 후보는 1998년 발매된 H.O.T의 히트곡 ‘빛’ 클라이맥스에 맞춰 어린이들의 손을 잡고 무대에 등장했다. 지난달 26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로 받은 넥타이를 착용한 모습이었다.

출범식과 함께 이재명 선대위도 본격적으로 돛을 올리게 됐다. 눈길을 끄는 점은 이른바 ‘경기도 라인’의 전진 배치다. 이 후보가 공개적으로 “측근”이라고 인정한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은 비서실 부실장을 맡고, 이 후보가 성남시장 때부터 함께했던 김남준 전 경기도 언론비서관은 대변인을 맡는다. 여권 관계자는 “비서실 부실장은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선대위에서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이 맡았던 자리”라며 “정 전 실장이 ‘실세 부실장’ 역할을 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