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김진성·임창민·박진우 등 핵심 불펜도 방출

중앙일보

입력 2021.11.02 16:12

'디펜딩 챔피언'에서 '포스트시즌 탈락'까지 한 시즌 만에 추락한 NC 다이노스가 대대적인 선수단 정리에 나섰다. 베테랑 투수들을 줄줄이 내보내기로 했다.

투구하는 임창민. [연합뉴스]

투구하는 임창민. [연합뉴스]

NC 구단은 2일 핵심 불펜이었던 김진성(36), 임창민(36), 박진우(31) 등을 방출했다. 이날 구단은 이들과 면담했고 "계약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김진성과 임창민은 구단 초창기에 합류해 지난해 우승까지 이끌었다. 김진성은 SK 와이번스와 넥센 히어로즈에서 방출당했다. 2011년 NC 트라이아웃에서 뽑혀 야구 인생을 새로 시작했다. 그러나 올 시즌엔 42경기에서 2승 4패 1세이브 9홀드 평균자책점 7.17의 저조한 성적을 거둬 아쉬움을 남겼다.

임창민은 넥센 2군에 머물던 미미한 투수였다. 2012년 11월 NC는 첫 트레이드를 통해 임창민을 데려왔다. 2015~17년 NC의 ‘수호신’으로 활약했다. 2018년 팔꿈치 수술로 “예전만 못하다”는 평가가 나왔지만 지난해 우승을 도왔다. 그리고 올해는 3패 17세이브 평균자책점 3.79를 기록했지만 방출을 피할 수 없었다.

박진우는 육성 선수로 NC에 입단한 뒤 2016년 2차 드래프트를 통해 두산 베어스로 이적했다가 2018년 2차 드래프트를 통해 NC로 다시 돌아온 특이한 이력을 가졌다. 그는 2019년 9승 7패 5홀드 평균자책점 3.14로 주목받았다. 그러나 올해엔 9경기 출전에 그치며 팀 전력에 힘을 보태지 못했다.

NC는 지난달 최금강, 김준완, 이원재 등 선수 8명을 방출한 데 이어 핵심 불펜 3명도 내보냈다. 코치진 개편 폭도 크다. 유영준 2군 감독을 비롯해 김민호 타격코치, 한문연 배터리 코치, 지연규 투수 코치, 전준호 작전 코치, 이대환 불펜 코치 등과 재계약하지 않기로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