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만난 이재명 “가짜뉴스 책임 물어야”…김용판 겨냥

중앙일보

입력 2021.11.01 12:54

업데이트 2021.11.01 16:25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국민주권주의라는 측면에서 가짜뉴스는 엄정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는 1일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나라의 주인이 국민인데, 국민이 제대로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며 “팩트 정보가 왜곡되면, 제가 아주 어릴 때 광주 민주화운동을 폭도로 안 것처럼 국민이 잘못 판단하지 않겠는가”라며 언론중재법의 조속 처리를 요청했다.

이 후보는 가짜뉴스에 대해 “개인도 하고, 일부 언론도 하고, 심지어 국회에서 의원들도 많이 하더라”며 “이상한 사진을 내놓고 저한테 준 뇌물이라는 둥…”이라고 말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국제마피아파 출신 박철민씨의 사진과 현금다발 사진 등을 제시하며 이 후보의 경기 성남시장 재임 시절 금품 수수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이 후보는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게 명백한 가짜뉴스는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독버섯”이라며 김 의원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날 이 후보의 발언도 김 의원의 의혹 제기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예방을 받고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예방을 받고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는 “민주주의의 핵심은 정보의 정확한 소통”이라며 “그걸 왜곡해서 자신의 사적 이익을 추구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한 책임을 물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 의장은 “언론중재법을 협상할 때 여야를 향해서 큰 틀에선 언론표현의 자유를 지키되, 개인의 피해구제에 대해선 엄격하게 하라고 했다”며 “특히 가짜뉴스에 대한 정정보도에 대해 합의해줄 것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이 후보는 “문책의 범위를 최소화하되 문책의 강도는 올려야 한다”며 “고의로 특정한 목적을 위해서 정치인이든, 개인이든, 언론이든, 민주주의 질서 자체를 침해하는 것은 중대한 반칙행위”라고 지적했다.

또 “알면서 고의로 음해하거나 허위사실을 공표하는 문제들에 대해서는 제한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데 많이 공감한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