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 많이 쓰셔야" SNL '주 기자' 만난 심상정의 웃픈 한마디

중앙일보

입력 2021.10.31 13:05

업데이트 2021.10.31 13:26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30일 공개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쿠팡플레이의 오리지널 'SNL코리아 리부트'의 코너 '주기자가 간다'에 출연했다. 심 후보(오른쪽)과 '주 기자'역의 배우 주현영. 연합뉴스, [유튜브 '쿠팡플레이' 캡처]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30일 공개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쿠팡플레이의 오리지널 'SNL코리아 리부트'의 코너 '주기자가 간다'에 출연했다. 심 후보(오른쪽)과 '주 기자'역의 배우 주현영. 연합뉴스, [유튜브 '쿠팡플레이' 캡처]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두 가지 가상의 상황 중 하나를 선택하는 '밸런스 게임'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BTS(방탄소년단) 중 누구에게 호통을 치겠냐"는 질문에 "문 대통령에게 호통을 치겠다"고 답했다.

심 후보는 30일 공개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쿠팡플레이의 오리지널 'SNL코리아 리부트'의 코너 '주기자가 간다'에 출연해 "문 대통령은 정치인이니까 잘못한게 있으면 서로 비판할 권리 있다"며 "BTS는 잘못한게 뭔지 아직 모르겠다. 잘한것만 보인다"고 말했다.

이 코너는 사회 초년생 콘셉트의 '인턴기자 주현영'이 진행하는 정치풍자 코미디다. 주 기자는 인터뷰 초반 "노동운동의 '철의 여인'이자, 사랑스러운 '심블리'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라고 심 후보를 소개했다.

심 후보는 정치풍자 코미디에 대해 "전폭적으로 환영한다. 시민들이 정치에 관심높일 수 있다"며 "그런데 성공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 많은 국민들이 정치하는 모습 보고 '코미디도 이런 코미디가 없다'고 말씀하신다"고 말했다. 이어 주현영에게 "주 기자님 애를 많이 쓰셔야 할것 같다"고 말했고, 주 기자는 "제가요? 저는 개그우먼이 아닌데"라고 난감한 표정을 짓는다.

"내년 대선에서 당선될것 같으냐"는 주 기자의 질문에 심 후보는 "물론이죠"라고 강한 어조로 답했다. 이어 "거대 양당의 후보들이 많이 나왔지만, (국민들은) 찍을 사람이 없다고 말씀하신다"며 "국민들이 '결국 찾았다, 오마이 대통령 심상정이다'라고 선택하실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청년들에게는 "설사 실수를 하더라도 큰 격려가 필요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너무 조급해하지 말고, 자기속도대로 하면 분명 자기 색을 낼수 있다고 생각한다. 늦어도 괜찮다"고 조언했다.

심 후보는 "국민들께서 저를 대통령으로 뽑아주시면, 불평등과 기후위기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며 "우리 국민들의 삶이 선진국인 나라 꼭 만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이 코너에는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도 출연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