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대헌, 쇼트트랙 2차 월드컵 500m 행운의 금메달

중앙일보

입력 2021.10.30 20:01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 '에이스' 황대헌(한국체대)이 월드컵 2차 대회 남자 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황대헌. [신화통신=연합뉴스]

황대헌. [신화통신=연합뉴스]

황대헌은 30일 일본 나고야 닛폰 가이시 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500m 결승에서 40초805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그는 결승선을 두 바퀴 남겨둘 때까지 3위에 처져있었지만 마지막 한 바퀴를 남기고 역전에 성공했다.

앞선 스티븐 뒤부아(캐나다)와 데니스 니키샤(카자흐스탄)가 곡선주로에서 몸싸움을 펼치다가 니키샤는 넘어졌고 뒤부아는 휘청거리며 뒤로 처졌다. 그 사이 황대헌이 선두 자리에 올라가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황대헌은 남자 1500m에선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 1500m 결승에서는 김아랑(고양시청)이 동메달을 획득했다. 여자 500m에선 메달을 따지 못했다. 에이스 최민정(성남시청)이 월드컵 1차 대회에서 다리를 다쳐 불참했다. 주장 심석희(서울시청)은 2018 평창 겨울올림픽 고의 충돌 의혹으로 대표팀에서 빠졌다. 대표팀 주축 두 명이 빠지면서 이번 대회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