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세 코치, 16세 줄넘기 女국대 성폭행하고 "연인관계였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28 21:59

업데이트 2021.10.28 22:14

[MBC '실화탐사대' 캡처]

[MBC '실화탐사대' 캡처]

26세 남성 코치가 16세 줄넘기 국가대표 여학생을 성폭행한 뒤 “연인관계였다”고 주장하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16세 줄넘기 국가대표 여학생을 성폭행한 26세 코치의 강력한 처벌과 신상공개를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시됐다. 여학생 A양 어머니라고 자신을 소개한 청원인은 “매일 끔찍한 악몽을 꾸는 어린 딸을 지켜보며 답답한 마음에 글을 쓴다”며 “16세 딸을 성폭행하고 ‘연인관계였다’고 주장하며 사과도 하지 않는 코치를 처벌해 달라”고 촉구했다.

청원인에 따르면 A양은 수년 전부터 줄넘기로 유명한 한 대학교에서 가서 대학생들과 함께 훈련했다. 지난 4월 줄넘기 국가대표 선수가 된 A양은 기쁨도 잠시, 갑자기 “줄넘기를 그만두겠다”고 했다. 청원인은 “대학생 언니오빠들 사이에서 훈련하며 왕복 다섯 시간 거리를 매일 오가면서도 단 한 번도 불평하지 않던 아이라 정말 의아했다. 그렇게 이루고 싶던 꿈을 이뤘는데 갑자기 모든 걸 그만두겠다는 딸이 이상했다”고 말했다.

A양은 B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지난해 3월부터 지난 8월까지 B코치로부터 성폭행이 있었다고 엄마에게 털어놨다. 청원인은 “줄넘기 국가대표 코치인 가해자는 친절하게 다가와 어린아이가 자신을 믿고 따르게 만들었다. 그런데 몇 개월 만에 돌변해 딸을 성폭행했다. 딸은 그때 불과 열다섯, 중학교 2학년이었다”고 밝혔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 A양은 “나를 맡아서 계속 봐주는 사람이 없었다가 (B코치가) 나만 봐주고 계속 나만 알려주고 매일 그렇다 보니 그 부분이 되게 좋았다”고 말했다.

[MBC '실화탐사대' 캡처]

[MBC '실화탐사대' 캡처]

청원인에 따르면 B코치는 수차례 A양을 성폭행했다. 청원인은 “다른 선수들에게 1시간 더 훈련하고 오라고 하고, 본인은 제 딸을 데리고 가서 성폭행하는 일도 비일비재했다”며 “날이 갈수록 코치가 성관계를 요구하는 횟수가 더 잦아졌고,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질 줄 알았는데 오히려 더 심해지니까 도저히 견딜 수가 없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A양은 “지난해 3월, 좀 추웠을 때인데 (B코치가) 자기 집에 있다 가라고 해서 갔다. 옆에 앉으라고 하더니 ‘자기 XX를 내 XX에 집어넣어서 되면 내가 편의점에 가서 (피임기구를) 사 오겠다’고 했다. 내가 왜 해야 하는 건지도 모르겠고, 너무 싫었다”고 밝혔다.

청원인은 “B코치는 딸에게 입버릇처럼 ‘나중에 네가 남자친구가 생기거나 내가 여자친구가 생겨도 너는 나랑 해야 한다’ ‘나중에 네가 결혼하면 네 미래 남편에게 가서 네 아내의 첫 상대가 나라고 말할 거다’라고 했다고 한다”며 “그런데도 딸은 항상 코치의 눈 밖에 나 불이익을 받을까 두려워했다. 훈련장에선 코치 말이 곧 법이다. 코치가 대회에 출전할 팀도 꾸렸고, 모든 권한이 코치에게 있었다. 코치가 ‘나와 있었던 일을 절대 다른 사람에게 말하면 안 된다’고 신신당부해서 딸은 엄마아빠에게도 말 못 하고 모든 걸 혼자 견뎠다”고 토로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원인에 따르면 B코치는 성폭행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A양과 연인 관계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청원인은 “가해자는 우리 아이와 본인이 연인 관계나 다를 바 없었다고 한다. 사랑해서 성관계를 맺었다고 한다. 중학교 2학년, 열다섯이던 아이와 연인관계였다는 게 상식적으로 말이 되냐”며 “가해자는 우리에게 사과는커녕 적지 않은 돈을 지불하고 변호사를 먼저 선임했다. 주위 동료에게 탄원서까지 받고 있다.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거나 반성하지 않고 오히려 당당하게 나온다”고 비판했다.

청원인은 “더 무섭고 잔인한 것은 잘 알지도 못하면서 가해자 편을 들고 우리 딸을 비난하는 코치의 주변인들이다. 대부분 우리 딸과 함께 운동했던 줄넘기 선수들과 관계자다. 이런 사람들이 선수생활이 끝나면 지도자가 된다. 법과 규율, 도덕성과 윤리를 배신한 그들이 가르치는 곳에 어느 누가 자녀를 믿고 맡길 수 있을까”라며 “선수관리 및 지도를 해야 하는 감독은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고 이야기하고 있으며, 여전히 감독직을 수행하고 있는 것 같다. 아무도 책임 있는 말을 하지 않는다”고 개탄했다.

청원인은 “잘못한 사람이 처벌받는 것이 이렇게도 어려운가. 성폭행 가해자를 처벌해달라는 것이 그렇게 어렵고 무리한 요구인가”라며 “가해자가 잘못한 만큼 처벌해달라고 부탁드린다. 줄넘기 국가대표 코치는 다시는 스포츠계에 발을 딛게 해서는 안 된다. 이대로 두면 코치에게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게 될 수도 있다. 그때 가서 또 후회할 일을 만들지 말고 이번 기회에 강력하게 처벌하고, 신상정보를 공개하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