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尹, 막바지 되니 막나가…대통령 거저 먹는게 아냐"

중앙일보

입력 2021.10.28 21:04

업데이트 2021.10.28 21:10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선거사무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선거사무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28일 “대통령은 거저 먹는 게 아니다”라며 윤석열 후보를 비판했다.

이날 홍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후보가) 막바지가 되니 막가는 경선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후보는 “26년 이 당을 지킨 사람을 놔두고 갓 입당한 사람 편에 서서 경북도 국회의원, 당직자까지 가담하는 불법 선거운동을 하는 것도 모자라 경기도에서는 억지 춘향식 지지선언을 하게 한다”며 “다른 도당에서는 특정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전화하다가 당원에게 혼나는 녹음까지 공개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 후보는 “참 부끄럽고 창피하다. 정치 처음 하면서 못된 것부터 배운 모양”이라며 “그만큼 쫓긴다는 건 데 대통령이 그리 엉성하게 된다면 그건 대한민국이 아니다”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