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이준석 대표와 손잡을 것”, 洪 “파리떼 썩은 곳에 몰려”

중앙일보

입력 2021.10.28 18:27

업데이트 2021.10.28 22:20

국민의힘 대선주자 4명은 경선 당원 투표(11월1일~4일)를 나흘 앞둔 28일 각자의 취약점을 보강하면서 막바지 유세를 이어갔다.

이날 국회에서 대국민 지지 호소 회견을 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각종 실언으로 인한 지지율 하락세를 의식한 듯 몸을 한껏 낮췄다. 그는 “정치참여 선언을 한 지 넉 달이 됐다. 미지의 길을 가다 보니 여러 차례 넘어지기도 했다”며 “신인의 약점을 극복하기 위해 밤샘 노력을 해왔으며 앞으로도 피나는 노력을 할 것이다. 오늘 윤석열은 부족하다. 내일 윤석열은 더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의 혁신을 약속하면서 “이준석 대표와 손잡고 건전 보수는 물론 중도와 합리적 진보까지 담아내는 큰 그릇의 정당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인재들이 적극 출마할 수 있게 하겠다”거나 “청년과 미래세대에게 희망을 주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상대적으로 지지율이 떨어지는 2030 표심을 유인하려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또 “윤석열로 이기는 것이 문재인 정권에 가장 뼈아픈 패배를 안겨주는 것이다. 저 윤석열을 정권교체와 정치혁신의 도구로 써달라”고 호소했다. 보육공약도 따로 내고 양육수당 인상, 영유아 돌봄 인력 확충, 육아휴직 활성화 정책을 제시하며 육아문제로 고민하는 청년층 표심을 파고들었다. 오후엔 이재명 전 경기지사가 자영업자를 ‘불나방’으로 칭했다면서 “국민이 정부가 간섭하고 통제해야 할 어리석은 존재냐”고 비판했다.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예비후보가 '정권교체와 대한민국 정상화를 윤석열선언' 발표에 앞서 시계를 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예비후보가 '정권교체와 대한민국 정상화를 윤석열선언' 발표에 앞서 시계를 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홍준표 의원은 서민복지 공약을 발표했는데, 초고령 사회에 대비한 노인복지청 신설 등 노년층을 위한 정책에 방점을 찍었다. 또 서울시 전현직 광역·기초의원 간담회를 열고 “당의 주인은 당원”이라고 강조했다. 상대적으로 열세인 노년층·당심(黨心)을 겨냥한 행보다.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의 신경전은 한층 고조됐다. 홍 의원이 “흘러간 정치인들 주워 모아 골목 대장 노릇 하는 것도 이제 며칠 남지 않았다. 파리 떼는 썩은 곳에만 몰려든다”고 페이스북에 쓰자, 윤 전 총장은 기자들을 만나 “정치 경륜이 수십 년 되신 분이 그런 말씀을 하는 것은 오히려 자기 부정 아니냐”고 반박했다.

양 캠프도 가세했다. 홍 의원 캠프 여명 대변인은 “홍 의원이 공개 구애 했지만, 윤석열 캠프로 왔다”고 한 하태경 의원 발언에 대해 “영입제안을 한 일이 없다. 주사파 출신 정치인은 영입 대상자가 아님을 밝힌다”고 맞받았다. 연일 계속되는 홍 의원 측 강공 모드에 ‘윤석열 TV’(유튜브 채널) 진행자인 서민 단국대 교수는 블로그에 “홍 의원은 자신이 되는 게 아니면 정권교체고 뭐고 다 필요 없다는 막가파의 모습”이라며 “제 주변에는 홍 의원이 이기면 본선에서 기권하겠다는 분이 늘고 있다”고 적었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을 하고 있다. 2021. 10. 27. 서재훈 기자 spring@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을 하고 있다. 2021. 10. 27. 서재훈 기자 spring@

유승민 전 의원은 연합뉴스 TV에 나와 최종 후보로 선출될 가능성에 대해 “당원이 문제인데, 왜 내가 이재명 전 지사를 이길 수 있는지 설득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경쟁 주자에 대해선 “윤 전 총장이든 홍 의원이든 무난하게 질 카드”라고 했고, 험악해지는 경선 분위기에 대해 “패자는 깨끗하게 승복하고 승자는 포용하면 문제가 없다”고 답했다.

‘대장동 1타 강사’라는 별명을 얻은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 측에서 수억 원을 수수했다는 공익 제보를 받았다”는 내용을 공개했다. 페이스북엔 “천추의 한을 남겨선 안 된다. 오로지 본선에서 이재명과 1대1로 붙어 확실히 이길 후보가 누군지만 생각해 주시라”고 적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