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여당이 洪안터는 건 만만해서…李 소시오패스 진단 동의"

중앙일보

입력 2021.10.28 14:28

업데이트 2021.10.28 14:33

'조국흑서(黑書)'란 별칭이 붙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공동저자 기생충학자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을 향해 "지금 정부·여당이 홍 후보를 털지 않는 건 홍 후보님이 만만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기생충학 학자 서민 단국대 교수. [중앙포토]

기생충학 학자 서민 단국대 교수. [중앙포토]

서 교수는 27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홍 의원의 페이스북 글을 비판하며 "지지율 좀 오른다고 보이는 게 없느냐"며 "정부·여당이 윤석열 후보한테만 총공격을 퍼붓는 건 홍 후보님이 털어서 먼지 안 날 깨끗한 삶을 살아서가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성완종 리스트' '국정원 특활비 사건' 등을 언급하며 "홍 후보님은 물론 억울하다고 할 것이다. 다 저쪽 진영의 공작이라 하고 싶을 것"이라며 "근데 그 억울함은 왜 자신에게만 적용하느냐"고 했다.

이어 "'검언유착'처럼 없는 의혹도 만들어 죽이려 드는 게 바로 좌파들이다. 다른 친구가 한 돼지발정제를 홍 후보님이 한 것처럼 몰아갔을 때 억울하지 않았느냐"며 "그런데도 지금 정부·여당이 홍 후보를 털지 않는 건 홍 후보님이 만만하기 때문이다. 본선에 오르면 이재명이 충분히 이길 수 있으니 공격을 안 한다는 얘기"라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친여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여론조사에서 홍 의원을 선택하도록 하는 글이 올라온다고 관련 사진을 제시하며 "호남에서 홍 후보의 지지율이 높은 것도 같은 이유다. 사정이 이런데 정부·여당의 윤 후보 공격에 신이 나서 더한 네거티브를 자당 후보한테 퍼붓는 홍 후보를 보며, 정치를 오래 한 건 아무런 장점이 안 되는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고 비판했다.

[서 교수 블로그 캡처]

[서 교수 블로그 캡처]

"李, 다음 대통령 되겠단 파렴치한 집념만"

한편 서 교수는 이틀 전 자신의 블로그에 '이재명에 대한 진단에 동의한다'는 글을 통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겨냥하기도 했다.

그는 "(대장동 사건에 대해) 국감 때도 빛을 발했던 특유의 동문서답. 당시 시정의 책임자였던 자신에 대한 반성이나 억울하게 자리에서 쫓겨난 사장에 대한 미안함은 1도 들어있지 않다"며 "그저 자신은 무조건 다음 대통령이 되고야 말겠다는 파렴치한 집념만 보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심층면담도 하지 않고 특정인에게 소시오패스라는 딱지를 붙이는 방식에는 반대하지만, 이재명의 행태를 보면 (원희룡 전 제주지사 부인) 강윤형 선생의 진단이 맞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