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국가 건강검진에 치매 포함…재가요양 급여액 2배 인상”

중앙일보

입력 2021.10.28 13:38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27일 오후 강원 춘천시 동면 G1(강원민방)에서 열린 강원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리허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27일 오후 강원 춘천시 동면 G1(강원민방)에서 열린 강원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리허설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대선 주자 유승민 전 의원이 “치매 검사를 국가 건강검진에 포함시키고, 어르신 장기요양보험 재가요양 급여액을 최대 2배로 인상하겠다”고 공약을 밝혔다.

유 전 의원은 28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65세 이상 노인 10분 중 한 분은 인지 저하증, 치매를 겪고 있다”며 “우리 모두 피할 수 없는 노년의 삶이 인간으로서 존엄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다음과 같은 약속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전 의원은 먼저 “치매 위험군 여부를 최대한 빨리 사전에 확인해 ‘치매 발병’으로 넘어가지 않고, 조기에 예방치료를 받을 수 있게 하겠다”며 “정확한 조기진단 검사를 위한 연구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재가요양 시 요양보호사에게 지급되는 급여(1등급 월 150만원)로는 4시간 정도의 돌봄이 가능하다”며 “더 많은 돌봄이 필요한 분들을 위해 지원 급여액을 높이도록 할 것”이라고 짚었다.

아울러 “치매 관련 빅 데이터를 안전하고 적절하게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서 치매 예방과 치료가 혁신적으로 발전하는 데 도움을 주겠다”며 “간병과 돌봄을 돕는 첨단기기를 개발해 널리 보급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유 전 의원은 ▶실종 예방을 위한 GPS형 배회감지기 및 드론 활용 ▶치매 우울증을 막기 위한 운동치료에 가상현실 기술 활용 ▶AI(인공지능) 보이스봇을 통한 안부 전화 ▶치매 돌봄 로봇 등을 언급했다.

또 “간병, 요양 관리 종사자들을 심화 교육을 통해 전문화시키겠다”며 “전문성 수준에 맞게 자격등급을 부여하고, 그 등급에 따라 소득도 올라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공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