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빈소 찾은 5·18 당시 시민군 상황실장

중앙일보

입력 2021.10.28 00:02

지면보기

종합 01면

빈소 찾은 5·18 당시 시민군 상황실장

빈소 찾은 5·18 당시 시민군 상황실장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전남도청에서 시민군 상황실장을 맡았던 박남선씨(오른쪽)가 27일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유족인 아들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가운데)과 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왼쪽)을 위로하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의 장례는 국가장으로 치러지며, 영결식은 오는 30일 거행된다. 장례위원장은 김부겸 국무총리가 맡는다. [사진공동취재단]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