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아세안 정상들에 "종전선언 지지부탁…기후위기 협력"

중앙일보

입력 2021.10.27 23:27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제16차 동아시아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제16차 동아시아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중국·일본·러시아 및 아세안 국가 정상들에게 종전선언 지지를 당부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날 문 대통령은 화상으로 개최된 제16차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해 "종전선언은 대화의 문을 열고 한반도와 아시아, 나아가 세계 평화로 가는 중요한 출발점"이라며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해 미얀마 사태의 해결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등을 위한 진지한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동아시아 정상들에게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협력을 당부했다. 그는 "세계 인구의 54%,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62%를 차지하는 동아시아의 결속은 코로나 극복과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위기를 기회로 반전시키기 위해 EAS가 더욱 단단하게 함께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오늘 채택될 '정신건강 협력에 관한 성명'과 '관광 회복을 통한 경제성장 성명'을 통해 보건과 경제 협력을 더욱 강화하는데 한국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코로나 대응을 위한 공동의 노력과 협력의 지속, 백신 증명서의 상호 인정을 통한 역내 이동 보장과 EAS의 협력 메커니즘을 제안하고 '정신건강 협력에 관한 성명'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이날 오후 8시부터 약 2시간 20분 동안 진행됐다. 문 대통령을 비롯해 아세안 9개국 정상과 아세안 대화 상대국인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호주, 인도, 뉴질랜드 정상, 세계보건기구(WHO)·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