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카드 없이 5년 숨은 성폭행범…8개월 잠복끝 잡았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27 21:34

업데이트 2021.10.27 21:59

5년 전 성폭행 혐의로 수사를 받던 중 잠적해버린 50대 남성이 경찰의 추적 끝에 최근 붙잡혔다.

경찰서 앞. 연합뉴스

경찰서 앞. 연합뉴스

27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1일 경기도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경찰은 50대 남성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5년 전 자신의 가게에서 아르바이트하던 피해자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피해자가 돈을 뜯으려 허위신고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으나, 경찰이 DNA 검사로 결정적인 물증을 찾아내 구속될 상황에 부닥쳤다. 그러자 A씨는 구속 전 피의자 신문을 앞둔 상황에서 잠적해버렸다.

A씨는 발각되지 않기 위해 휴대전화와 카드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 등 치밀하게 행동했다. 경찰은 지명수배를 내리고 8개월간 잠복수사를 한끝에 5년 만에 A씨를 붙잡을 수 있었다.

경찰은 구속된 A씨를 이번 주 검찰로 송치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