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신적존재냐…회사 전체가 위기" TBS 직원 글 화제

중앙일보

입력 2021.10.27 21:22

업데이트 2021.10.27 21:44

방송인 김어준. 뉴스1

방송인 김어준. 뉴스1

서울시가 내년도 TBS 출연금을 삭감하는 방향을 논의한다는 소식이 들려오자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 씨에 대한 내부 불만이 나오고 있다.

27일 직장인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의 TBS 내부 게시판에는 ‘김어준은 통제 불가야?’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이 게시판에는 인증받은 TBS 직원만 글을 작성할 수 있다.

작성자는 “김어준은 TBS에 통제 불가 신적 존재야? 제작인은 그에게 어떠한 요구도 못 해? 요구하지만 그가 말을 안 듣는 거야?”라며 “솔직히 김어준이 TBS에 가져다준 이익이 많았고 덕분에 많이 알려지긴 했지만 그렇다고 내 월급이 오르진 않았다. 김어준으로 인해 뉴공(뉴스공장)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라디오 본부뿐만 아니라 회사 전체가 위기”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표와 김어준이야 계약직에 프리랜서니까 나가면 그만이겠지만 남아있는 우리는 대표적인 좌파방송, 편파방송 등의 딱지를 안고 얼마나 더 힘들어야 할까”라고 성토했다.

이에 대해 TBS의 또 다른 직원은 댓글로 공감을 표시했다. 이 직원은 “공장팀은 세뇌당해 (김씨를) 교주로 모신지 오래된 거 같다. 노조도 실드(shield)치기 바빴고 우리도 김어준 팔이나 했지 신경도 안 썼다”고 비판했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청취율 1위의 인기 라디오 프로그램이다. 하지만 일각에서 정치적으로 편향돼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김씨는 최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를 지지하는 입장을 내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9~20일 열린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매우 자극적이고 재미를 추구하는 시사프로그램 탈을 쓰고 있다”며 “TBS가 정도(正道)를 걷는 방송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TBS의 정치 편향성 논란, 김 씨의 출연료 논란 등에 대해 “다각도로 고민하고 있으며 조만간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