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 화상 켜지자···한양대 교수는 욕조에 몸 담그고 있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27 21:09

업데이트 2021.10.27 21:56

대학 교수가 비대면 수업을 욕조에 몸을 담근 채 목욕을 하면서 진행한 게 드러났다. 27일 오전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 전공 수업에서 일어난 일이다.

SBS 뉴스 캡처.

SBS 뉴스 캡처.

이날 A교수는 9주차 강의를 진행했다. 온라인 강의였지만 음성으로만 이뤄졌다. 수업 도중 웹 카메라가 켜졌다.

학생들 카메라에 잡힌 교수의 모습은 충격적이었다. 욕조에 몸을 담그고 수업을 하고 있었다. 교수는 곧 카메라를 끄고 수업을 이어서 진행했다.

한 수강 학생은 SBS와 인터뷰에서 “아무 얘기도 안 하고 수업과 관련해 태연하게 얘기했다. 물소리가 중간에 계속 들렸다”고 말했다.

학생들 사이에서는 이전부터 수업 중에 목소리가 울리고 물소리 때문에 이상하다는 의견이 나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A 교수는 수강 학생들에게 “코로나 백신을 맞고 고열이 났고 휴강하지 않기 위해 무리하게 수업을 진행하다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고 해명하고 진심으로 사과한다는 이메일을 보냈다.

학교 측은 28일 인사위원회를 열어서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A 교수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A 교수는 학교 측에 이전에는 욕실에서 수업을 진행한 적이 없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